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와대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이 30일 120만 명을 돌파했다.
 청와대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이 30일 120만 명을 돌파했다.
ⓒ 청와대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 서명이 30일 120만 명을 돌파해 청와대 국민청원 도입 이래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일부 언론과 누리꾼이 청원 수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국제신문>은 30일 오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조작 정황 포착… 접속 트래픽 14%가 베트남?'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 3월 청와대 홈페이지에 접속 트래픽을 분석한 결과 베트남 접속자가 전체의 14%에 달한다는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청원 참여가 조작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지난달 베트남 현지에서 관련 이슈가 뜨거운 관심을 받았을 가능성도 있으나 최근 접속동향이 2351% 상승했다는 것 역시 미심쩍은 부분으로 지적된다"고 밝혔다.

과연 베트남 접속자 증가를 근거로 청와대 국민청원이 조작됐다고 볼 수 있을까?

[사실검증 ①] 베트남 접속 급증은 3월... 한국당 해산 청원은 4월 22일 시작
 
 시밀라웹에 따르면 지난 3월 베트남에서 청와대 사이트 접속이 급증한 걸로 나온다. 누리꾼과 언론은 이를 근거로 청와대 국민청원 조작을 주장하지만 이는 3월 통계로 4월 22일 시작된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 조작 근거로는 활용할 수 없다.
 시밀라웹에 따르면 지난 3월 베트남에서 청와대 사이트 접속이 급증한 걸로 나온다. 누리꾼과 언론은 이를 근거로 청와대 국민청원 조작을 주장하지만 이는 3월 통계로 4월 22일 시작된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 조작 근거로는 활용할 수 없다.
ⓒ 시밀라웹

관련사진보기


일부 누리꾼과 언론이 제기한 의혹은 근본적인 결함이 있다.

이들이 제시한 베트남 접속자 증가 근거는 해외 웹 분석 사이트인 시밀라웹(https://www.similarweb.com) 3월 통계 자료다. 실제 시밀라웹에 청와대 사이트 주소를 입력하면 지난 3월 한 달간 한국 접속 51.75%이고, 베트남이 13.94%, 미국 10.87% 등 해외 접속 비중이 높다. 특히 베트남은 전달 대비 2351%나 접속이 증가한 것으로 나온다.

하지만 이는 3월 접속 통계일 뿐이다.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은 지난 4월 22일부터 시작됐기 때문에 3월 접속 통계를 근거로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이 조작됐다고 볼 수 없다.

[청와대 해명] "베트남 접속 3월 14~15일 집중"
 
 청와대는 30일 오후 국민청원 조작 의혹에 반박했다. 4월 29일 현재 베트남 접속자 수는 미미하며 3월에 베트남 접속이 증가한 것은 장자연 사건과 가수 승리 관련 국민청원 영향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30일 오후 국민청원 조작 의혹에 반박했다. 4월 29일 현재 베트남 접속자 수는 미미하며 3월에 베트남 접속이 증가한 것은 장자연 사건과 가수 승리 관련 국민청원 영향이라고 밝혔다.
ⓒ 청와대

관련사진보기


청와대도 이날 오후 국민청원 공지를 통해 조작 의혹에 해명했다. 청와대는 "청와대 국민청원 방문자가 급증한 4월 29일 기준 청와대 홈페이지 방문을 지역별로 분류한 결과, 97%가 국내에서 이뤄졌다"면서, 미국은 0.82%, 일본 0.53%, 베트남 0.17% 순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접속 통계 서비스인 '구글 애널리스틱' 집계 결과 3월 전체 청와대 홈페이지 방문 국내 비중도 90.37%였으며 베트남은 3.55%, 미국 1.54% 순이었다고 한다. 시밀러웹 통계 수치에는 크게 못 미치지만 베트남 접속 비중이 높은 건 사실이다.

이에 청와대는 "베트남에서 접속한 트래픽은 대부분 3월 14, 15일 이틀간 집중됐다"면서 "확인 결과, 베트남 언론 최소 3개 매체에서 3월 14일 가수 승리의 스캔들, 장자연 사건 등을 보도했고, 청와대 청원 링크를 연결해 소개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3월 베트남에서 청와대 홈페이지로 유입된 전체 트래픽의 89.83%는 장자연씨 관련 청원"이라고 덧붙였다.

[사실검증 ②] 3월 장자연-버닝썬 관련 국민청원 진행
 
 시밀러웹 통계에서도 청와대에 접속하려는 누리꾼들이 경유한 사이트들 가운데 케이팝 스타 관련 정보를 올리는 '올케이팝(allkpop)'이라는 미국 사이트 접속이 4.62%로, 전달 대비 1517%나 급증한 거로 나와 있다.
 시밀러웹 통계에서도 청와대에 접속하려는 누리꾼들이 경유한 사이트들 가운데 케이팝 스타 관련 정보를 올리는 "올케이팝(allkpop)"이라는 미국 사이트 접속이 4.62%로, 전달 대비 1517%나 급증한 거로 나와 있다.
ⓒ allkpop

관련사진보기

 
실제 '고 장자연씨의 수사 기간 연장 및 재수사 청원'은 지난 3월 12일 시작돼 4월 11일까지 73만여 명이 서명했다. 또 가수 승리가 연관된 버닝썬 사건 유착 경찰관 처벌을 촉구하는 청원들 가운데 20만 명을 넘긴 청원도 이 기간 2건이나 있었다.

실제 시밀러웹 통계에서도 청와대에 접속하려는 누리꾼들이 경유한 사이트들 가운데 케이팝 스타 관련 정보를 올리는 '올케이팝(allkpop)'이라는 미국 사이트 접속이 4.62%로, 전달 대비 1517%나 급증한 걸로 나와 있다.

이는 3월 베트남 접속자 증가 배경에 버닝썬 사건이나 장자연 사건 등 케이팝스타 관련 청원 영향이 반영됐다는 청와대 주장을 뒷받침한다.

[검증 결과] 베트남 접속 급증이 국민청원 조작 정황이라는 주장은 '거짓'

 
 factcheck [거짓]

지난 3월 베트남에서 청와대 사이트 접속이 급증한 것은 사실이나, 이는 가수 승리 등 케이팝 스타들이 관련된 버닝썬 사건이나 장자연 사건 관련 국민청원 영향일 가능성이 높다. 또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이 4월 22일 시작된 것을 감안하면, 3월 접속 통계만을 근거로 조작 의혹을 제기할 수 없다. 

이에 지난 3월 베트남 접속 증가가 청와대 국민청원 조작 정황이라는 일부 누리꾼과 언론의 주장은 '거짓'(전혀 사실 아님)으로 판정했다.
누리꾼과 함께하는 팩트체크 :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아래 6단계 이미지를 클릭시 피노키오 지수가 올라갑니다.
308
5
5
2
10
151

댓글6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인권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