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던 권경협(64) 부산 사상구의원이 음주운전하다 경찰에 적발되었다. 권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고, 당은 사과문을 발표했다.

경찰 등에 의하면 권경협 의원은 16일 오후 10시 40분쯤 술울 먹은 뒤 부산 사상구 덕포동 한 식당 앞 도로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몰았다. 당시 경찰은 이곳에서 음주운전 단속 중이었다.

그런데 권 의원은 단속 중이던 경찰의 정지 지시에 불응하고 달아났던 것이다. 경찰은 현장에서 2km 정도 차량을 추적해 권 의원을 붙잡았다.

혈중알코올농도 측정 결과 권 의원은 면허취소 수준에 해당하는 0.126%로 나타났다. 경찰은 17일 권 의원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이날 오후 "시민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는 제목의 사과문을 냈다.

민주당 시당은 "책임있는 공당으로서 이같이 불미스러운 일로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데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 17일 오후 긴급 윤리심판원을 소집해 사건 당사자에 대해 중징계와 함께 엄중한 책임을 묻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시당은 "해당 의원은 이번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17일 오후 탈당계를 제출했으며, 제출과 동시에 당원자격이 소멸됐다"며 "하지만 윤리심판원에서는 탈당과는 상관 없이, 당에서 제명된 자 또는 징계 회피를 위해 탈당한 자는 제명 또는 탈당한 날부터 5년이 경과되지 아니하면 복당할 수 없도록 규정한 당규를 엄격히 적용할 것을 당에 권고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시당은 "사태의 엄중함을 직시하고, 탈당과는 별도로 당과 당원의 명예를 실추시킨데 대해 강력한 법적, 도의적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며 "책임있는 공당에서 이같은 일이 발생한 데 대해 다시 한 번 시민들께 깊이 사과드리며 재발 방지를 위해 선출직 공직자 등에 대한 윤리의식 강화방안 등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 현장.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 현장.(사진은 특정 내용과 관련이 없음).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