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와 당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네거리에서 박근혜 석방을 요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네거리에서 박근혜 석방 요구 집회에 참가한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와 당원들이 행진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세월호참사 5주기 플래시몹 세월호참사 5주기를 앞 둔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대학생들과 시민들이 우산을 펼쳐 세월호 기억 리본을 만드는 플래시몹을 하고 있다.
 세월호참사 5주기를 앞 둔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대학생들과 시민들이 우산을 펼쳐 세월호 기억 리본을 만드는 플래시몹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노란 리본 물결과 태극기-성조기 행렬.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사흘 앞둔 4월 13일 서울 광화문광장 모습이 극단적으로 갈렸다.

이날 오후 광화문광장 북단(경복궁 방향)에선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각종 문화제가 열렸다. 오후 2시 국민참여 기억무대를 시작으로 오후 3시 대학생대회가 이어졌고, 오후 4시 16분에 맞춰 노란 우산으로 대형 노란 리본을 만드는 플래시몹 행사가 진행됐다.

세월호 추모 행사에 끼어든 태극기 부대
 
 세월호참사 5주기를 앞 두고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5주기 대학생대회를 참석을 위해 세월호 대학생 참가단이 행진을 하고 있다.
 세월호참사 5주기를 앞 두고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5주기 대학생대회를 참석을 위해 세월호 대학생 참가단이 행진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네거리에서 박근혜 석방 요구 집회에 참가한 대한애국당원들이 행진하고 있다.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네거리에서 박근혜 석방 요구 집회에 참가한 대한애국당원들이 행진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세월호는 해양사고입니다, 국민 여러분 속지 마세요."

대학생대회가 한창이던 이날 오후 3시 30분쯤 갑자기 불청객 무리가 등장했다. 대형 태극기와 성조기를 앞세운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국본), 이른바 태극기 부대는 광화문광장을 에워싸고 행진을 벌였다.

이들은 세월호 추모 행사 참가자들을 향해 "세월호는 해양사고다" "군인도 전사하면 5천만 원 보상받는데 세월호는 10억 원씩 보상받는다"고 막말을 쏟아냈다.

태극기 부대 행진 도중 세월호 행사 참가자들과 말다툼도 벌어졌다. 태극기부대가 "문재인은 북한으로 물러가라" "빨갱이는 북한으로 물러가라"고 외치자, 세월호 참가자는 "너희들이 물러가라"고 맞받아치기도 했다.

 
 세월호참사 5주기를 앞 두고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5주기 대학생대회가 열리는 동안 보수단체 회원들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고성을 내며 행진을 하고 있다.
 세월호참사 5주기를 앞 두고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5주기 대학생대회가 열리는 동안 보수단체 회원들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고성을 내며 행진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월호광장에서 박근혜 석방 요구 집회에 참가한 대한애국당원들이 세월호참사 추모 행사 참가자들과 실랑이를 벌이자 경찰이 제지하고 있다.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월호광장에서 박근혜 석방 요구 집회에 참가한 대한애국당원들이 세월호참사 추모 행사 참가자들과 실랑이를 벌이자 경찰이 제지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태극기 행렬은 단체를 바꿔가면서 계속 이어졌고, 오후 4시쯤에는 이날 '맞불 집회'를 예고한 대한애국당 행렬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오후 1시 서울역 광장에 모여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촉구하는 집회를 연 조원진 의원과 대한애국당 당원 수천명은 광화문광장까지 행진한 후 세종문화회관 앞에 집결했다.

다행히 경찰이 대한애국당 행렬이 세월호 무대가 있는 북단 방향으로 가지 못하게 막아, 별다른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태극기나 성조기를 든 채 광장으로 들어선 대한애국당 집회 참가자들과 일반 시민들 사이에 크고 작은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황교안 처벌 안해 박근혜 빼내려는 악행 반복"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네거리에서 박근혜 석방 요구 집회에 참가한 대한애국당원들이 행진 도중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네거리에서 박근혜 석방 요구 집회에 참가한 대한애국당원들이 행진 도중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이 함께 있는 사진을 든 대한애국당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네거리에서 '박근혜 석방'을 요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이 함께 있는 사진을 든 대한애국당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네거리에서 "박근혜 석방"을 요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날 오후 5시 세월호 무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해체, 적폐청산, 개혁역행저지, 사회대개혁 시국대회'에 참석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1700만 우리 민중들이 광화문광장에 모여 박근혜를 퇴진시킨 지 2년밖에 안 됐는데 이명박이 감옥에서 나오고 박근혜를 4월 16일에 석방하라는 수구 세력의 준동이 심해지고 있다"면서 "민주노총이 다시 머리띠 묶고 신발끈 묶고 투쟁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4.16연대 회원인 서지연씨도 "5.18 학살자 전두환에게 주어진 면죄부가 지금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5.18 역사왜곡 망언으로 반복되고 있다"면서 "세월호 참사 책임자들 범죄를 감추고 증거인멸을 지시했던 범죄 혐의자 황교안이 제대로 처벌받지 않아 지금 이 순간에도 1000만 국민이 이룬 촛불 탄핵을 부정하며 박근혜를 감옥에서 빼내기 위한 악행이 반복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네거리에서 박근혜 석방 요구 집회에 참가한 대한애국당원들이 세월호광장을 지나 세종문화회관앞으로 행진하고 있다.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네거리에서 박근혜 석방 요구 집회에 참가한 대한애국당원들이 세월호광장을 지나 세종문화회관앞으로 행진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대한애국당 당원 수천 명은 이날 오후 세종문회회관 앞 인도와 3개 차선을 점거하고 박근혜 석방을 외쳤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은 이날 "대한민국 70년 역사는 좌익의 역사가 아니라 건국의 아버지 이승만, 부국강병 박정희 각하의 역사였고 자유민주주의 통일로 체제를 끝까지 지키려고 했던 박근혜 대통령의 역사다"라면서 "김원봉이 애국자가 됐고 조금 있으면 김일성, 김정은이 대한민국 애국자 되는 날이 온다"고 색깔론을 펼쳤다.

조 의원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서도 "내가 종전선언 하면 대한민국 망한다고 백악관 앞에서 살려달라고 애원할 때 황교안은 교회에서 신앙 간증하고 있었다"면서 "2년 동안 좌파독재정권과 싸울 때 황교안은 도대체 뭐하고 있었나, 왜 당당하게 박근혜 탄핵이 잘못됐다고 말을 못하나"라고 날을 세웠다.

대한애국당은 이날 오후 7시 효자동 청와대 앞에서 첫 야간 집회를 예고했다. 같은 시간 광화문광장에서는 세월호 5주기 기억문화제가 열린다.

댓글6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교육, 인권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