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족의 봄' 여는 남-북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에서 디저트인 초콜릿 원형돔 ‘민족의 봄’을 나무망치로 함께 연 뒤 박수를 치고 있다.
▲ "민족의 봄" 여는 남-북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8년 4월 27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에서 디저트인 초콜릿 원형돔 ‘민족의 봄’을 나무망치로 함께 연 뒤 박수를 치고 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에서 '제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 계획'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설명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그 개최 시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일곱 번째 한미정상회담에서 '조만간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것'이라는 계획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했다.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노딜'로 끝난 이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동력을 살리기 위해 제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선택한 것이다. 이러한 선택은 지난 2018년 4월 27일 판문점에서 제1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 약 한달 반 만인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제1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렸다는 경험에 기반하고 있다.   

5월에 남북정상회담 열고, 6월에 트럼프 만날 가능성 높아

문 대통령이 북미대화를 견인할 제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 계획을 공개하면서, '판문점선언 1주년'인 오는 27일에 행사를 개최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남북은 한미정상회담 전부터 제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전제로 물밑대화를 진행해왔고, 이러한 물밑대화의 결과를 바탕으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 추진 계획을 설명했다면 오는 27일 제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도 가능하다.

하지만 제4차 남북정상회담이 또다시 제3차 북미정상회담의 주춧돌이 돼야 하는 중요성이 있고, 대북특별사절단을 파견해 정상회담 의제와 세부일정 등을 북측과 조율하기 위해서는 물리적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27일 개최는 어려워 보인다. 게다가 문 대통령은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중앙아시아 3개국(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을 방문할 계획이다. 

결국 제4차 남북정상회담은 5월에 열릴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흥미롭게도 제2차 남북정상회담은 지난 2018년 5월 26일 판문점에서 열렸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6월 방한 가능성까지도 헤아려야 한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도 이날 KBS 라디오프로그램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보름 만에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할 수 없지만 중간에 특사는 갈 수 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6월 방한을 초청해놨으니, 방한하기 전인 5월 쯤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수도 있다"라고 전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오후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 도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4.12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오후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 도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4.12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결국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하기 전에 제4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고, 그 정상회담의 결과를 바탕으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만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제4차 남북정상회담의 결과가 제3차 북미정상회 개최 시기를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중재자-촉진자로서의 역할은 여전히 중요하다.  

청와대의 고위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말미에 남북정상회담이나 남북 간 접촉을 통해 우리(한국)가 파악하는 북한의 입장을 가능한 한 조속히 자신에게 알려 달라고 요청했다"라고 전했다.

앞으로 '제4차 남북정상회담→여덟 번째 한미정상회담→제3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진행된다면 남북관계-북미관계 선순환 구조의 효과가 현실적으로 증명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도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남북 간의 관계 증진이 비핵화 협상에 도움이 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인터넷언론 <뉴스핌>에서 "정부가 이낙연 국무총리를 대북특사로 검토하고 있다"라고 보도한 것과 관련, 청와대의 핵심관계자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