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나경원 공개발언 듣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주재한 최고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공개발언을 듣고 있다.
 7일 오전 국회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2년을 맞은 10일, 자유한국당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측은 이날 "관련 논평을 낼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 사면을 거론하고 전날인 9일 보수 단체들이 박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하며 도심 집회를 벌이는 등 한국당 안팎에선 여전히 논란이 진행 중이다.

침묵한 한국당과 달리 다른 정당들은 각각 탄핵 2년 관련 논평을 냈다. 민주당·평화당·정의당은 한국당에서 제기된 '사면론'을 비판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9일 논평에서 "탄핵은 국민들에게도, 우리 역사에도 가슴 아픈 일이었다"라며 "역사적 거울로 삼아 다시는 반복되지 않게 해야 하는데도 한국당은 반성하는 모습이 없다"고 했다. 서재헌 민주당 부대변인은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해 형이 확정된 경우에만 가능한 사면을 거론하고 있다"라며 "자기 부정일 뿐 아니라 촛불 혁명의 주역인 대한민국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꼬집었다.

이어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민의 지지를 얻기 위한 행보가 아닌 박근혜 지지층 결집만을 위한 역사적 퇴행의 길을 가고 있다"라며 "한국당이 국민이 진정으로 원하는 품격있는 건전한 보수 재건의 길을 가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가세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탄핵 2주년은 한겨울 내내 한마음으로 공평과 정의의 대한민국을 염원했던 촛불 민심을 다시 되새기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라며 "탄핵에 책임 있는 세력이 중심이 된 자유한국당이 선거제 개혁을 노골적으로 방해하면서 의원직 사퇴를 운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도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입에서 거론된 박근혜 사면은 최고 헌법기관의 판결과 촛불혁명에 대한 불복이자 거부"라며 "헌법 질서와 국민은 아랑곳하지 않고 '친박 제일주의'를 드러낸 것으로 사실상 '도로 친박당 선언'"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은 미뤄지고 있는 선거제 개혁을 주장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당시 국회 탄핵소추위원으로서 '대통령 박근혜를 탄핵한다 '는 선고를 들으면서 눈시울을 붉혔던 때가 생각난다"라며 "무엇보다 민심이 제대로 반영되는 선거제도 개혁과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을 분산하는 개헌은 우리가 꼭 이루어야 할 과제"라고 썼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탄핵 후 2년, 대한민국이 무엇이 바뀌었는지 되돌아본다. 국민주권주의와 민주공화국, 자유시장경제라는 헌법가치가 제대로 구현되고 있는지 되돌아 본다"라며 여권을 겨냥하기도 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