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18 공청회 발표자로 지만원 내세운 이종명 의원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과 공동으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주최한 이종명 의원이 연단에 올라 축사를 하고 있다.
▲ 5.18 공청회 발표자로 지만원 내세운 이종명 의원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과 공동으로 지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주최한 이종명 의원이 연단에 올라 축사를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5.18 모독' 당사자인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비례대표)이 12일 '조건부 국회의원직 사퇴' 입장을 밝혔다.

그 조건은 ▲ 5.18 북한군 개입 검증 ▲ 5.18 유공자 명단 공개였다. 입장문에 지난 8일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지만원씨를 국회로 초청해 공청회를 연 것, 그리고 "5.18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한 반성은 포함되지 않았다.

'5.18 모독' 한국당 의원 3인은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11일과 12일 입장문을 발표했지만, 누구도 제대로 된 사과를 내놓지 않았다. 3명의 의원 모두 '허위 유공자' 주장을 되풀이했다.

김진태 의원(강원 춘천)은 전날(11일) 유감 표명 없이 "진짜 유공자 분들께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다"라며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주장했다. 김순례 의원(비례대표)도 같은 날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면서도 "(제 발언은) 허위 유공자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뜻"이라고 입장을 밝혔다.(관련기사 : '진짜 유공자' 꺼내든 '5.18 모독' 김진태의 궤변)

"북한군 개입 검증-유공자 명단 공개 되면 스스로 의원직 물러난다"

이종명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공청회 주최자로서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는 매우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진태 의원과 함께 문제의 공청회를 주최한 것에 대해서는 정당성을 강변했다.

그는 "여야가 합의해 마련한 '5.18 진상규명법' 제3조 조사범위에 명시된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한 검증과 다양한 의견 수렴은 국회의원으로서의 기본 임무"라고 주장했다.

특히 "5.18과 관련된 두 가지 큰 쟁점인 북한군 개입,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해 이념논쟁이 아닌 승복력 있는 검증, 그리고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즉각 이뤄지면 징계, 제명이 아닌 저 스스로 국회의원직에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어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가 명명백백하게 규명돼 순수하게 민주화운동으로 희생된 광주시민의 명예가 회복되고, '명(命)'에 의거하여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다 희생된 국군의 명예가 회복된다면 우리가 더 이상의 갈등과 분열을 종식시키고 다음 세대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넘겨줄 수 있다"라고 거듭 밝혔다. 

국회의원직 사퇴를 내걸긴 했지만 결국 '5.18 북한군 개입설'·'허위 유공자' 등의 기존 주장을 철회하지 않은 궤변인 셈이다.

이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같은 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5.18 북한군 개입설'은 지난 39년 간 여러 차례에 걸쳐 국가기관의 조사를 통해 근거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지적한 내용과 배치되는 주장이다. 김 위원장은 "이 같은 주장을 계속 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이고, 특히 공당의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에 판을 깔아주는 행동은 용인돼서는 안 된다"고 비판한 바 있다. (관련기사 : 한국당 '5.18 모독 3인방' 징계 절차 밟는다... 김진태 어쩌나 )

'참군인' 표상으로 20대 국회 입성... 5.18 북한군 개입설 조사 요구
 
지만원과 나란히 선 이종명-김순례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는 지만원씨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공동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발표자로 나서 이종명, 김순례 의원 등과 함께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지만원과 나란히 선 이종명-김순례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는 지만원씨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공동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발표자로 나서 이종명, 김순례 의원 등과 함께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 의원은 20대 총선 당시 새누리당 남성 비례대표 1번으로 국회에 입성한 군 출신 인사다. 특히 2000년 비무장지대(DMZ) 수색 중 부상 당한 후임병을 구하려다 지뢰를 밟아 두 다리를 모두 잃은, 당시 공천관리위의 비례대표 선정 기준이었던 "한계를 극복하거나 국민에 감동을 준 인물"에 부합하는 후보로 소개됐다.

이한구 당시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이종명 전 육군대령은 두 다리를 잃은 상태에서 추가 피해를 막은 '참 군인'이자 '살신성인'의 표상"이라고 그를 추켜세웠다.

그러나 이 의원은 지난해 5.18 진상규명특별법 심사 과정에서 '북한군 개입 여부'를 진상규명 항목으로 포함시킨 장본인이기도 하다. 그는 지난해 2월 특별법 관련 공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가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으면 모든 것이 물거품"이라고 주장한 인사다. 또한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지만원씨를 한국당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으로 추천해 논란을 부르기도 했다. (관련기사 : "5.18 북한군 개입 조사 고집한 한국당, 망상가의 말 그대로 받아" )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