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생각에 잠긴 김병준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전당대회 후보 자격 관련 비대위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자료사진)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미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끝없는 의혹제기는 곤란하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내 일부 의원들의 '5.18 모욕' 발언에 선을 그었다. 그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5.18은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아픔이다, 또한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된 사건"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지난 8일 국회서 열린 '5.18 진상규명 공청회' 당시 같은 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등의 주장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밝힌 셈이다. 당시 이들은 극우논객 지만원씨의 '5.18 북한군 개입설'에 동조하며 "5.18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종북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었다" 등의 주장을 펼쳤다. (관련기사 : 지만원 "전두환은 영웅, 5.18은 북한군 주도 게릴라전" )

특히 그는 "4.19든 5.18인든 역사적 사실에 기반을 둔 자유롭고 활발한 논쟁은 필요하다, 이를 위해 아직 밝혀지지 않은 역사적 사실을 규명하는 작업도 필요하다"면서도 "그러나 이미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끝없는 의혹제기는 곤란하다, 소모적이기도 하거니와 사회적 논의의 수준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5.18 모욕' 논란과 관련, "일부 의원들의 발언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면서도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다"고 밝힌 것과는 상반된 입장이다.

"한국당은 5.18 관련 문민정부의 역사적 결단 계승할 책무 있어"

김 위원장은 당 회의실 벽에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과 함께 걸린 김영삼 전 대통령의 사진을 거론하기도 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정치적 유산을 계승하겠다는 당이 5.18 민주화운동을 부정해선 안 된다는 취지였다.

그는 "김영삼 대통령께서는 5.18 민주화운동 관련 대국민특별담화에서 '문민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연장선상에 서 있는 민주정부'라고 말하셨다"며 "한국당은 다양한 의견이 제기될 수 있는 정당이지만, 기본적으로 5.18에 관한 문민정부의 역사적 결단을 존중하고 계승할 책무가 있다"고 꼬집었다.

또 "개인적으로 못마땅할 수 있지만 5.18은 1993년 우리 정부가 국가기념일로 지정한 이래 매년 정부 주최 기념식을 통해 여야가 함께 기념해온 사건"이라며 "그렇다면 적어도 정치권만큼은 그 역사정신을 존중하는 게 국민통합 차원에서 옳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문제의 발언들이 당을 과거로 되돌리는 일이라고도 짚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 과거의 프레임에서 벗어나 지금의 집권세력에 의해 위협받고 있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키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며 "어떤 논란이 우리 당을 과거의 프레임에 옭아매거나 그로 인해 보수통합이 저해되는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라고 밝혔다.

민주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직 제명 추진"
  
한국당 5.18 공청회, 파이팅 외친 지만원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는 지만원씨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공동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발표자로 나서, 이종명 의원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당 5.18 공청회, 파이팅 외친 지만원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는 지만원씨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공동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발표자로 나서, 이종명 의원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김 위원장의 입장 표명이 한국당을 향한 비판 여론을 진화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당장,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은 이번 사태에 대해 한국당의 '결자해지'를 요구하는 중이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5.18 모욕' 발언을 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에 대한 국회 윤리특위 제소 방침 등을 확정했다. (관련기사 : "판사 출신 나경원의 황당 해명... 5.18에 다양한 해석이 있다?" )

더불어민주당은 세 의원에 대한 국회의원직 제명까지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김민기 민주당 제1정책조정위원장은 이날(10일) 기자간담회에서 "세 의원 등이 주최한 5.18 공청회는 최소한의 정치적 금도마저 저버린 최악의 난장판이었다"며 "한국당은 국민과 5.18 영령들에 대한 석고대죄와 함께 세 의원을 출당 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과 국회법 절차에 따른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민주화 왜곡 시도에 쐐기를 박겠다"고 공언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이에 보조를 맞출 것으로 보인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날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나 원내대표는 지만원씨 문제를 역사해석의 문제라고 보는데 이는 팩트의 문제"라며 "지씨를 비호하는 한국당 의원들은 보수 진영에게 죄를 짓는 것이다. 무릎 꿇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내일(11일) 보수NGO단체들이 모여 지만원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