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8일 '2.8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이해 "독립선언을 실행한 분들의 이름을 하나 하나 기억하겠다"라는 메시지를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등에 올린 메시지에서 "100년 전 오늘, 600여 명의 조선유학생들이 함박눈이 내리는 도쿄 조선YMCA회관에 모여 독립만세를 외쳤다"라며 "이날 유학생들이 낭독한 '조선청년독립선언서'는 우리 독립운동의 화톳불을 밝히는 '불쏘시개'가 되었다"라고 역사적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2.8독립선언서'는 학생들에 의해 작성되었고 3.1독립운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라며 "젊은 유학생들은 민족의 의사를 무시한 일제의 군국주의를 규탄했고 동양평화와 세계평화를 위해 독립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리고 정당한 방법으로 독립이 이뤄지지 못한다면 최후의 일인까지 열혈을 흘릴 것, 영원한 혈전을 불사할 것이라는 의기를 보여주었다"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문재인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 화면 캡쳐

관련사진보기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늘은) '2.8독립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며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수립으로 이어지는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는 하루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저도 독립선언을 실행한 최팔용, 윤창석, 김도연, 이종근, 이광수, 송계백, 김철수, 최근우, 백관수, 김상덕, 서춘 등 도쿄 조선청년독립단 열한 분의 이름 하나 하나를 기억하겠다"라고 말했다.

2.8독립선언은 일제 식민지 시기인 1919년 2월 8일 일본 도쿄의 기독교청년회관(재일본도쿄조선YMCA)에서 재일조선유학생 수백 명이 모여 '조선청년독립단' 발족을 선언하고 2.8독립선언서를 낭독한 사건이다.

이들은 독립선언서에서 "조선의 독립국임과 조선인은 자주민임을 선언"하면서 "최후의 일인까지 최후의 일각까지 민족의 정당한 의사를 쾌히 발표하라"라고 조선 독립을 위한 민족의 궐기를 촉구했다. 

2.8독립선언서는 소설가 이광수가 썼고, 현장에서 이를 낭독한 이는 백관수였다. 당시 2.8독립선언에는 백관수를 비롯해 장영규, 최팔용, 윤창석, 김철수, 서춘, 김도연, 송계백, 변희용, 강종섭, 이봉수 등이 참여했다. 이 사건으로 약 60명이 일본 경찰에 검거됐고, 8명이 기소됐다.

이 사건은 이광수에 의해 조선과 해외에 보도됐고, 같은 해 3월 1일 기미독립선언으로 이어졌다. 3.1기미독립선언은 지난 1919년 2월 1일 중국 길림에서 발표된 대한독립선언과 같은 해 2월 8일 일본 도쿄에서 선언된 2·8독립선언의 영향을 받았다.

한편 이날 도쿄 재일한국YMCA와 서울YMCA에서 동시에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행사가 열린다. 이 행사에는 한완상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장과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재일한국유학생 대표 등이 참석한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