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친서가 오고 있다고 밝혔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각으로 7일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이 나에게 보낸 개인적 서한(personal letter)이 오고 있다"라며 "어제 국경에서 건네졌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모든 새로운 통신기기가 생겨나기 한참 전에 활용됐던 품격있는 방식"이라며 "나는 긍정적인(positive) 내용의 서한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으로 무슨 일이 벌어질지 지켜보자"라며 "김 위원장이 나에게 보낸 편지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가져올 것이며, 아마도 내가 곧 보게 될 것"이라고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한 "북한에 관해 말하자면 참 흥미롭다"라며 "처음에는 거칠었고, 사람들은 내가 너무 거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인질들이 돌아왔고, 미사일과 로켓 발사나 핵실험도 없다"라고 자신의 성과를 강조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에 전한 발언을 거론하며 "나와 김 위원장 사이에 주고받은 레토릭은 매우 좋다"라며 "그는 나에게 존경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대북 특사단에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변함없는 신뢰'를 표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북한과 70년간의 북미 적대 관계를 청산하고 비핵화를 실현하고 싶다"라며 처음으로 구체적인 비핵화 시간표를 제시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도 곧바로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에게 감사하다"라며 "우리는 함께 해낼 것!"이라고 화답했다. 또한 몬태나주 빌링스 유세 집회 연설에서도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좋다(nice)"라고 치켜세웠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는 이번이 네 번째다. 트럼프 대통령도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한 회의론이 불거질 때마다 김 위원장의 친서를 언급하며 협상 의지를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이번에 보낸 친서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무산으로 위기에 빠진 북미 협상의 동력을 되살릴지 주목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