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임종석 비서실장.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임종석 비서실장.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정부 출범 이후 '소득주도 성장'을 핵심 경제 정책으로 이끌어온 청와대가 일자리 문제에 이어 소득 분배 문제에서도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이게 됐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분기 가계소득동향'에 따르면, 소득하위층인 1분위와 2분위 가구 월평균소득(2인 이상 가구)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6%와 2.1% 감소한 반면, 소득 상위층인 4분위와 5분위 가구의 월평균소득은 각각 10.3%와 4.9% 증가했다

특히 소득 최상위 20%인 5분위의 평균소득을 소득 최하위 20%인 1분위의 평균소득으로 나눈 5분위 배율이 5.23으로 크게 높아졌다. 이는 금융위기가 일어났던 지난 2008년 2분기(5.24)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이는 소득 양극화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오히려 심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2008년 이후 소득 양극화가 가장 커지면서 소득 분배도 더욱 악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앞서 발표된 고용동향(17일)에서는 7월 취업자 증가 폭이 5000명대에 그쳤다. 지난해 같은 달 취업자 수 증가 폭(31만4000명)에 비하면 아주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이다. 지난 2월부터 취업자 수 증가 폭이 10만 명대에 머무는 고용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월엔 "소득 분배 악화, 매우 아픈 지점" 언급

이렇게 일자리 감소에 이어 소득 양극화까지 심화되고 있음이 정부 공식 통계로 확인되면서 청와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소득분배 악화 부분과 관련 오늘 아침 티타임 때 대통령이 특별한 말씀을 하지 않았다"라고만 전했다.

1분기 소득동향이 발표된 직후인 지난 5월 29일 문 대통령이 '가계소득 동향 점검회의'를 열고 "최근 1분기 가계소득동향 조사 결과 하위 20%의 가계소득 감소 등 소득 분배가 악화된 것은 매우 아픈 지점이다"라고 말한 것과도 대비되는 분위기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이 그 전에 (소득동향) 보고를 받았을 텐데 그때 보고한 주체 쪽에 (메시지가 될 만한) 말씀을 했을 것이다"라며 "하지만 오늘 아침 티타임 때에는 말씀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번 1분기 (가계소득동향) 때나 엊그제 나왔던 고용통계 등에서 나타난 상황을 엄중히 바라보고 있고, 진지한 자세로 그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정부가 고용위기 해소를 위해 좋은 일자리 늘리기를 국정의 중심에 놓고 재정과 정책을 운영해왔지만 결과를 놓고 보면 충분하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정부의 책임'을 인정했다.

문 대통령은 '적극적 재정정책'을 주문하면서 "청와대와 정부의 경제팀 모두가 완벽한 팀워크로 어려운 고용상황에 정부가 최선을 다한다는 믿음을 주고 결과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 "청와대-경제팀 '완벽한 팀워크'" 주문, 그 이유는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