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순균 강남구청장과 22개 전 동 주민센터장과의 간담회를 갖고 강남 발전을 위한 다양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과 22개 전 동 주민센터장과의 간담회를 갖고 강남 발전을 위한 다양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 강남구청 제공

관련사진보기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이 주민 눈높이에 맞는 현장 중심의 행정 서비스를 강조했다. 정 구청장은 지난 22일 강남구 22개 전 동 주민센터장과의 간담회를 갖고 현장행정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주민 눈높이에 맞춰 행정 패러다임을 새롭게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정순균 구청장은 취임 이후 출근길에 관내를 두루 살펴 강남답지 않게 정리되지 않은 모습이 눈에 띄면 그걸 사진으로 찍어 홈페이지에 올리고 회의 때도 보여주는 등 '구민이 공감하는 같이(가치)행정 구현'을 목표로 일선 현장부터 챙기고 있다.

이런 가운데 주민과 직접 만나는 동 주민센터의 중요함을 잘 알고 있는 정 구청장은 이날 간단회에서 큰 변화를 위해서는 작은 것부터 변해야 하는 만큼 주민센터 안팎을 비롯한 관내 간선도로 등의 철저한 환경정비를 주문했다.

또한 안 될 거라는 소극적인 자세에서 된다는 적극적인 태도로 바꿔 주민을 위한 행정을 펼칠 것을 주문했다. 특히 담당 직원이 선의를 가지고 일을 처리하다가 발생하는 문제는 법적 테두리 안에서 구청장이 모두 책임지겠다고 말해 직원들에게 적극적인 대민 업무에 임할 것을 강조했다.

이 밖에도 ▲국내외 지자체 우수사례 벤치마킹 ▲견문보고(현장방문 후 개선방안 마련) ▲각 동별 장점을 축제로 특화해 '강남 페스티벌' 업그레이드 ▲부서별 SNS 커뮤니티 활성화 ▲전 직원 외국어 공부 독려 등 강남 발전을 위한 다양한 방안 등이 논의됐다.

정 구청장은 "앞으로도 현장 중심의 행정 서비스로 '강남다운 강남' 만들기에 힘쓰겠다"면서 "주민센터장들도 주민 한 분, 한 분의 의견에 귀 기울여 '품격 있는 강남'을 위한 변화의 주역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강남구는 테마와 스토리가 있는 디자인도시를 만들기 위해 '주민자치 및 마을공동체 활성화 추진', '부정부패 없는 청렴 강남 만들기', '공공청사 현대화 및 시민참여 공간으로 재디자인' 등을 통해 구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