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1일 북성포구 준설토투기장 사업 전면 재검토에 관한 기자회견을 가졌다. ⓒ 인천뉴스
 11일 북성포구 준설토투기장 사업 전면 재검토에 관한 기자회견을 가졌다. ⓒ 인천뉴스
ⓒ 인천뉴스

관련사진보기


인천 북성포구 살리기 시민모임이 북성포구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 재검토를 촉구했다.

2016년 11월 시민 100여 명으로 구성된 인천북성포구살리기시민모임(아래 시민모임)은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며 사진전, 시민탐방, 토론회 등을 개최해왔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아래 해수청)은 지난 1월 16일'인천북항 북성포구 준설토투기장 건설공사'의 시행고시 및 실시계획을 공고했다.

이에 중구, 동구 주민을 비롯한 39명의 시민이 인천북항 북성포구 준설토투기장 건설공사 시행고시 취소 소장을 4월 15일 서울행정법원에 제출한 바 있다.

시민모임은 11일 오후 2시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민선7기 시 정부에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의 추진배경과 실체를 밝히며,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2016년 북성포구 준설토투기장 건설공사 관련한 행정절차가 본격화되면서 지역사회의 논란이 이어져왔다.

시민모임은 행정절차상 명백한 하자가 있으며, 준설토투기장 조성사업의 회견 목적을 상실한 사업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공사 강행시 해상시위 등 시민행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해수청은 이 사업의 가장 큰 목적으로 '준설토 투기장 조성'과 '악취, 오폐수 등으로 인한 주변 환경개선'을 들고 있다.

하지만 이 사업이 추진된 배경인 '인천북항 북성포구 주설토 투기장 건설사업 업무분담협약서'을 찾아봐도 북성포구와 주변 지역의 환경개선을 위해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내용이 없다는 게 시민모임의 주장이다.

북성포구 갯벌에는 칠게와 갯지렁이, 망둥이가 살고 있다. 또 갈매기뿐 아니라 알락꼬리마도요 등 전세계적인 멸종위기 철새들이 찾는 곳이다.

지난해 한국내셔널트러스트와 한국환경기자클럽이 공동주최하고 환경부와 문화재청이 후원하는 '이곳만은 꼭 지키자' 시민공모전에서 유례없이 자연·문화 복합유산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뉴스>에 실린 글 입니다.




10만인클럽아이콘

인천 최초 인터넷종합일간지 인천뉴스 기자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