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을 바라는 부산지역 단체들이 부마민주항쟁국가기념일지정범시민추진위원회를 꾸렸다. 7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추진위가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을 바라는 부산지역 단체들이 부마민주항쟁국가기념일지정범시민추진위원회를 꾸렸다. 7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추진위가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부산 지역 단체들이 추진위원회를 발족했다.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월민주항쟁과 더불어 대표적인 민주화 운동이지만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한 부마항쟁의 위상을 재정립하려는 시도이다.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등 90여개 단체가 중심이 된 '부마민주항쟁국가기념일지정범시민추진위원회(준)'(아래 추진위)는 7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었다.

추진위는 발족 선언문에서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이 올바로 자리매김하는 데에는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이 필수적인 요수"라고 지적했다.

추진위는 "이를 통해 부마민주항쟁이 우리 민족사에 끼친 중대한 영향과 그 의의가 우리 후손에게 제대로 전달될 것이며, 아울러 부산지역 민주화 운동의 지평이 확대되고 전국적으로 민주도시 부산의 위상이 확립될 것"이라고 밝혔다.

추진위는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은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노동자 문제, 원폭 피해 2세 문제 등 일제의 책임을 묻는 과거사 문제와도 직결되어 있다"고 밝혔다.

문정수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이사장은 "박정희 정권과 박근혜 정부로 계속되어온 권력 때문에 부마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한 게 아닐까 생각한다"면서 "부마항쟁이야말로 유신독재를 종식시킨, 군부 독재에 항거한 혁명"이라고 강조했다.

문 이사장은 "제대로 역사적 평가를 못 받는다는 것은 시민들의 긍지를 넘어서 대한민국 역사에서 잘못된 일"이라고 말했다. 

김종기 부산민주공원 관장은 "올해 대통령이 발의한 개정 헌법 정신에 4·19와 더불어 부마항쟁, 5·18, 6월항쟁이 삽입되어 있지만 유독 부마항쟁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않았다"면서 "부마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은 지역 시민사회의 오랜 숙원"이라고 말했다.

정광민 10·16부마민주항쟁연구소 이사장은 "부마항쟁이 큰 기여를 했음에도 너무나 미미하게 평가되고 기념일조차 제대로 제정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국가기념일 제정이 저희 연구소의 주요 사업 목표 중 하나였다"라면서 "진심으로 추진위 발족을 환영한다"라고 반겼다.

이날 첫 삽을 뜬 추진위는 향후 마산 지역 부마항쟁 관련 단체들과도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활동을 함께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토대로 전국적으로 부마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바라는 100만인 서명운동을 벌여나간다는 목표를 정했다.

향후 100만인 서명을 국회에 제출해 기념일 지정을 의결토록 하고 국무회의 통과로 이어지게 한다는 계획이다.

고호석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부이사장은 "내년 상반기에는 국가기념일을 지정하고 올해 10월까지는 재단을 설립해 마산과도 힘을 합쳐 지역 시민사회, 전문가단체, 국가, 지방자치단체와도 연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