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정규일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2018년 1/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 기자설명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한국은행이 이날 발표한 2018년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올해 1분기 성장률은 전기 대비 1.1%이다. 2018.4.26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정규일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2018년 1/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 기자설명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한국은행이 이날 발표한 2018년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올해 1분기 성장률은 전기 대비 1.1%이다. 2018.4.26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올해 우리나라 경제가 양호한 첫 성적표를 받았다. 지난 1~3월(1분기)동안 경제가 작년 4분기보다 1.1% 성장했다. 한국은행은 앞서 올해 3%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는데, 첫 단추를 잘 꿰맸다는 평가가 나온다.

26일 한국은행은 '2018년 1/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을 발표하고 올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분기보다 1.1% 성장하고, 작년 1분기보다는 2.8% 증가했다고 밝혔다. 건설·설비투자로 쓴 돈이 마이너스(-)에서 증가세로 바뀐 영향이 컸다.

ⓒ 한국은행

관련사진보기


건설·설비투자로 민간서 쓴 돈 늘어... 평창올림픽 효과로 문화 등 소비 증가

이 가운데 특히 설비투자의 경우 올해 1분기 동안에만 5.2% 증가했다. 작년 4분기 -0.7%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이날 기자설명회에서 정규일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선박, 항공기 등 운송장비와 반도체 제조용 장비, 기계류 투자가 모두 늘었다"고 말했다. 건설투자도 건물건 설을 중심으로 1분기에 2.8% 성장했다. 이 지표도 작년 4분기에는 -2.3%를 기록했었다.

이처럼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의 높은 성장을 이끈 것은 민간 쪽이었다. GDP에 대한 민간부문의 기여도가 지난해 4분기 -0.4%에서 1.1%로 크게 상승했다. 정부의 기여도는 0.1%로 전분기와 같았다.

1분기 국내총생산을 업권별로 살펴보면 농림어업의 경우 축산물, 수산물 생산이 늘면서 6.5% 증가했다. 또 건설업은 건물건설이 늘면서 같은 기간 3.3% 성장했다. 더불어 서비스업은 올해 1분기 동안 0.9% 성장했는데 도소매와 음식숙박업 등에선 줄었지만 부동산·임대업, 문화·기타서비스업 등에선 증가했다는 것이 한국은행 쪽 설명이다.

"남북정상회담으로 소비심리 좋아지고, 경협 회복되면 생산 늘 듯"

정규일 국장은 "평창올림픽 준비과정에서의 소비가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며 "해외관광객 지출 등 전반적으로 서비스업 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어 "서비스업 중에서도 문화·기타서비스업이 전분기보다 4.1% 늘었는데 평창올림픽 영향"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다만 정 국장은 "도소매, 음식숙박업 쪽은 좋지 않게 나타났는데, 중국인 관광객이 줄었고 미세먼지 등으로 외부 활동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이날 설명회에선 오는 27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이 우리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묻는 질문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정 국장은 "지정학적 위험이 줄어 소비자심리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남북 경제협력 사업도 회복된다면 경공업을 중심으로 생산이 늘어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sh7847@ohmynews.com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교육, 인권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