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박순옥

관련사진보기


ⓒ 박순옥

관련사진보기


딸아이 어린이집에 갔더니 이런 요상한 이름표가 붙어있네요.

선생님 말씀으로는, 딸아이가 자기들은 이름표가 있는데 선생님은 없다고, 종이에 쓱쓱 그려서 만든 거라고 하네요.

한 분은 아주 긴 생머리인데 디테일이 살아있네요. 근데 이름은 도저히 읽을 수가 없네요. ㅋㅋ 이렇게 한글에 눈 떠 가는 거겠죠?

#모이 #기사전송 #한글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돌고 돌고 돌아, 또 다시 숨어있기 좋은 방을 물색합니다. 한 뼘의 햇볕이라도 좋아요. 한 줄의 글을 읽을 수 있다면... 그 방엔 아무도 들이지 않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