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는 충남지부 조합원들.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는 충남지부 조합원들.
ⓒ 충남지부

관련사진보기


19일 충청남도 서산시 서산경찰서 앞에서 민주노총 소속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충남지부(이하 충남지부) 조합원들이 집회를 열었다.

'2/24 집단폭력사태에 대한 엄정 수사 촉구 결의대회'라 불린 집회는 노동자가 사 측을 성토하는 자리가 아닌 노동조합 조합원이 조합원을 수사해 달라는 씁쓸한 현장이었다.

그러나 충남지부의 입장은 단호했다. 지난달 24일 지부행사에서 폭력을 행사한 일부 조합원들이 피해자 조합원에 대한 유언비어 유포와 협박 등을 일삼아 피해자들이 신경정신과 치료를 받을 정도로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2차 가해, 불법적으로 유출된 조합원 개인정보를 이용한 무차별적인 유언비어 유포 등으로 인한 조합원들의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서라도 경찰이 조속하고 엄정한 수사에 나서야한다고 주장했다.

 집회현장 모습
 집회현장 모습
ⓒ 충남지부

관련사진보기


충남지부는 지난 9일 서울에서 상경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4일 서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정기 전체조합원 모임 도중 벌어진 집단폭력사태는 사전 모의를 통해 계획된 조직적 폭력행위였다고 폭로했다. 또한 당시 폭력행위를 주도한 단체의 핵심인물에 대한 조합비 회계부정 발표를 목전에 두고 있던 시점이었기 때문에 이와도 관련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충남지부에 따르면 작년 10월부터 4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특별외부회계감사를 진행한 결과 3억 원에 가까운 조합비 회계부정이 발견됐다.

 요구서를 경찰관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
 요구서를 경찰관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
ⓒ 충남지부

관련사진보기


집단폭력사태로 인해 충남지부 3명의 조합원이 피해를 입어 현재도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충남지부는 집단폭행에 구체적으로 가담한 사람들을 경찰 고소와 함께 민주노총 규율위원회에 제소했으며 민주노총 규율위원회는 폭력행위 가담자 54명에 대한 접근금지 명령을 내린 상황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태그:#노동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