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박정희대통령기념도서관 앞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기증식이 열리고 있다.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박정희대통령기념도서관 앞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기증식이 열리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서울시가 마포구에 세우려는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의 적절성을 따지는 논의에 착수한다.

19일 서울시 관련부서와 시의회 오경환 의원(마포4,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박정희기념·도서관은 지난 1월 31일에 동상 설립 신고서를 제출했다.

박정희기념재단과 박정희동상건립추진모임은 지난해 11월 13일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일에 맞춰 동상을 세우려고 했지만, 서울시와 민족문제연구소 등의 반대에 부딪혀 기증식만 열었다.

박정희기념·도서관은 서울시 소유 부지에 200억 원의 국고보조금을 투여했는데, 완공 후 기부채납 절차를 통해 시로 소유권을 이전하는 조건으로 세워졌다. 서울시는 "기념재단이 시유지를 무상으로 사용하고 있는 만큼 부지 내에 동상 건립도 공공미술위원회 심의를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서울시는 작년 11월 말 학계 전문가들과 여야 시의원들이 참여하는 공공미술위원회를 출범시켰다.

그러나 서울시 내부에서는 "이른 시일 내에 결론이 날 것 같지 않다"는 얘기가 나왔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마이뉴스> 통화에서 "특정 조형물에 대한 설립 신고서가 접수되면 서울시는 2개월 이내에 공공미술위원회를 열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이는 심의를 시작한다는 것이지, 기한 내에 결론을 낸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박정희 동상의 경우 작품의 조형미나 주변 경관과의 조화, 안전성보다는 서울시 부지에 동상을 세우는 것의 적절성 여부로 쟁점이 옮겨간 만큼 보다 깊은 심의가 필요하지 않겠냐"면서 "(위원회에 없는) 역사 전문가들의 조언이 필요할 수도 있다"라고 논의 장기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한편, 민족문제연구소는 "박정희는 민족을 배반한 친일군인이며 해방 후에는 쿠데타와 종신독재로 민주헌정 질서를 파괴한 반헌법 인물"이라며 "청산의 대상이 되는 박정희 동상을 서울시민의 땅에 세우겠다는 준동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동상 건립 반대 청원서를 제출했다.

오경환 시의원도 "박정희 동상 건립 문제는 법적·행정적 문제와 정서적으로 찬반 여론 등이 얽혀 있어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 박정희 동상은 상암동과 역사적으로 아무런 관련이 없다. 동상 건립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