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이 12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연 신년인사회에서 홍준표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이 12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연 신년인사회에서 홍준표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3일 문재인 정권을 향해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며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국정원 댓글과 세월호를 이용해 정권을 잡고 '문슬람' 댓글 여론 조작으로 정권을 유지하고 방송 탈취하고 신문 압박하고 포털 장악하고 관제 여론조사기관 동원해 지지율을 조작하고 참으로 대단한 정권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우리가 유치한 평창 동계 올림픽을 세계 스포츠 행사가 아닌 남북관계 정치쇼에 이용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고 "최저임금 대폭 인상과 기업 압박으로 민생은 파탄 나고 역대 최악의 청년 실업으로 청년들은 희망을 잃고 비트코인 광풍에 매달릴 수밖에 없는데도 이를 없앴다고 발표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72년 유신 헌법 전야와 같은 좌파 사회주의 체제로 헌법 개정을 해 나라의 틀을 바꾸려고 하고 듣기 곤란한 질문은 회피하고 정치 보복을 적폐청산이라고 강변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홍 대표는 "그러나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민심만 보고 간다"고 밝혔다.

또 "다음 세대를 위한 준비를 할 거다. 새해에는 완전히 달라진 자유한국당으로 국민들 앞에 서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