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정진욱

관련사진보기


ⓒ 정진욱

관련사진보기


"메리크리스마스 아빠, 카드 받아."

성탄절인 오늘 아침 7살된 아들 녀석이 손수 만든 크리스마스카드를 저에게 내밀었습니다.
카드를 열어보니 아들에겐 '저와 아내가 큰 선물'이라는 내용의 글이 담겨 있었습니다.

카드를 받은 후 아들녀석이 대견하고 기특했지만 마음 한 구석엔 아버지와 어머니에게 죄송했습니다.

아버지와 어머니에게 편지(엽서)쓴 기억이 까마득했기 때문입니다.

당장 핸드폰을 들고 부모님께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는 장문의 메세지를 보낸 후 저를 다시 한번 돌아보게 해준 아들을 꼭 안아 줬습니다.

저는 배움에 있어서 나이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다시 한번 알게 됐고, 저에게 '감사', '사랑'이라는 말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준 준 아들에게 감사했습니다.

#크리스마스카드 #크리스마스 #카드 #부모님 #아들 #감사 #사랑 #편지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