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진석 하동참여자치연대 대표는 7일 하동군청에 '친환경급식조례 주민발의' 서명부를 제출했다.
 강진석 하동참여자치연대 대표는 7일 하동군청에 '친환경급식조례 주민발의' 서명부를 제출했다.
ⓒ 하동참여자치연대

관련사진보기


아이들한테 우수 농·수·축산물과 친환경 식재료로 급식을 제공하자는 경남 하동지역 학부모들의 열기가 뜨거웠다. 7일 하동참여자치연대는 '친환경급식조례 주민발의'에 요건보다 2배가 넘는 주민들이 서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7일 하동참여자치연대는 하동군 주민 1817명한테 서명을 받아 '친환경급식조례 주민발의'를 했다고 밝혔다. 주민발의는 해당지역 선거권자의 1/50 이상 서명을 받아야 가능한데, 하동군은 870명 이상이면 된다.

하동참여자치연대는 학교운영위원회, 학부모단체와 함께 '친환경급식 조례 제정을 위한 주민발의 서명'에 나선 지 3주만에 요건의 2배가 넘는 서명을 받아 발의를 한 것이다.

이 단체는 "짧은 기간에 많은 주민들의 서명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친환경급식의 급식의 당위성에 대해 절대 다수의 주민들이 동의를 했고, 생업을 제쳐 놓고 각종 행사장과 시장, 마을을 돌며 발로 뛴 학부모와 주민들이 있었기 때문"이라 했다.

하동참여자치연대는 "지난해부터 '친환경급식 조례안'을 마련해 의회에 전달하고 의원발의를 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의회가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지 않아 주민 직접 발의에 나섰다"고 했다.

이들은 "주민들이 직접 친환경급식조례 제정에 나선 이유는 미래세대인 아이들의 건강한 심신발달은 물론 친환경급식지원센터 설립을 통해 지역의 우수 농산물이 우선적으로 학교급식에 사용되도록 하여 농민들의 작목 다양화와 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기 때문"이라 했다.

주민발의한 조례안의 주요 내용은 '하동군 학교급식에 우수 농·수·축산물과 친환경 식재료 사용', '자치단체장의 급식 경비 부담 의무화', '학교급식지원 심의위원회 구성과 운영에 학부모와 주민 참여 확대', '학교급식지원센터 설치' 등으로 되어 있다.

우선 지역에서 생산된 농수축산물을 급식 식재료로 사용하도록 하자는 내용이다. 이렇게 되면 지역 농민들의 소득도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하동참여자치연대는 "현재 하동군에는 600여 명의 농민들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2개의 지역식품(로컬푸드) 매장이 운영되고 있고, 농민들의 가공식품 제조 지원을 위해 농산물종합가공센터가 구축되고 있다"며 "지역식품과 학교급식, 가공센터를 연계하여 운영하면, 지역 농민들의 소득 향상이 기대된다"고 했다.

주민발의 서명부는 하동군이 검증과 열람 과정을 거치게 되고, 요건을 갖추었을 경우 하동군의회로 넘기게 되면, 의회는 조례안을 심의해 '부결' 내지 '통과'를 결정하게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