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군(軍)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7.11.07
 군(軍)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7.11.07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군(軍)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며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1.07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며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1.07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그들은 본연의 일을 위해서 최선을 다했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은 꼿꼿했다. 이명박 정부 당시 군 사이버사령부의 여론 공작에 관여한 혐의로 검찰에 출석한 김 전 장관은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피의자 신분인 김 전 장관은 7일 오전 9시 30분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청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군 사이버사령부와 관련해 (국정원에) 지시하고, 보고받으셨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북한의 기만적인 대남선전·선동에 대비해서 만든 것이 군 사이버사령부 사이버 심리전단이고, 그들은 본연의 일을 위해서 최선을 다했다"라고 답했다.

취재진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나", "호남 출신을 (서류심사에서) 배제한 것 인정하나" 등의 질문을 던졌지만, 김 전 장관은 입을 굳게 다문 채 변호인 두 명과 함께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 검사)은 김 전 장관이 임관빈 전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을 통해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활동을 지시하고, 이를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또한 이 과정에서 국가정보원이 개입됐는지도 함께 수사 중이다. 앞서 전날 임 전 실장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김 전 장관은 또한 2012년 7월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 업무를 맡을 군무원 70명을 채용할 때 성향 분석을 철저히 하라는 지시를 내려 호남 출신을 배제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한편, 김 전 장관은 이명박 정부 때인 2010년 12월 국방부 장관으로 임명돼,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6월까지 자리를 지켰다. 이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서, 박근혜 대통령과 임기를 같이 했다.


오마이뉴스 배지현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