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가즈오 이시구로의 노벨문학상 수상을 발표하는 노벨위원회 홈페이지 갈무리
 가즈오 이시구로의 노벨문학상 수상을 발표하는 노벨위원회 홈페이지 갈무리
ⓒ 노벨위원회

관련사진보기


2017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영국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가 선정됐다.

스웨덴 한림원은 5일(현지시각) 일본계 영국인 작가 이시구로를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하며 "위대한 정서적 힘을 가진 소설들을 통해 세계와 닿아있다는 우리의 환상 밑의 심연을 드러냈다"라고 밝혔다.

1954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난 이시구로는 어렸을 때 해양학자인 부친이 영국국립해양학연구소에서 일하게 되면서 영국으로 이주했다. 대학에서 철학과 문예창작을 공부했고 졸업 후 전업 작가가 되었다.

1982년 첫 소설 '창백한 언덕 풍경'을 발표한 이시구로는 이듬해 영국의 유명 문학지 <그란타>로부터 영국 최고의 젊은 작가 20명에 선정되며 본격적으로 평단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1930년대 영국의 격동기를 배경으로 인생의 황혼기에 그동안 놓친 삶의 가치들을 뒤늦게 깨닫는 허망함을 그린 <남아 있는 나날>로 맨부커상을 수상하며 세계적 작가의 반열에 올랐고, 이 작품은 영화로도 제작됐다.

인간과 문명에 대한 비판을 자신만의 문체로 표현하며 현대 영미권 문학의 거장으로 평가받는 이시구로는 공로를 인정받아 1995년 대영제국훈장과 1998년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을 받았다.

또한 <위로받지 못한 사람들>, 2000년 <우리가 고아였을 때>, 2009년 <녹턴> 등을 발표하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으며, 복제 인간 세상을 배경으로 쓴 SF 로맨스 <절대 날 떠나지마>는 더욱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시구로 "굉장한 영광... 가짜뉴스인줄 알았다"

 노벨문학상 수상자 가즈오 이시구로의 BBC 인터뷰 갈무리.
 노벨문학상 수상자 가즈오 이시구로의 BBC 인터뷰 갈무리.
ⓒ BBC

관련사진보기


한림원은 지난해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세계적인 문학가들을 제치고 미국의 포크록 가수 밥 딜런을 선정했으나, 대중성에 의존한 결정을 내렸다는 논란이 일자 올해는 주류 문학에서 선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바 있다.

이시구로는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노벨문학상 수상은 굉장한 영광"이라며 "그것은 내가 위대한 작가들이 걸어온 길을 따른다는 뜻이고, 아주 멋진 찬사"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노벨문학상을 수상하게 됐다는 소식을 듣고 믿을 수 없어서 내가 가짜뉴스의 희생자가 된 것으로 의심했다"라며 "전혀 예상치 못했으며, 마치 복권에 당첨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시구로는 "나는 항상 인종, 민족, 계급 등의 장벽을 뛰어넘는 방법으로 이야기해야 한다는 신념이 있다"라며 "영국의 일본인 가정에서 자랐기 때문에 영국인들과 다른 관점에서 사물을 보게 됐다"라고 자신의 성장 배경이 작품에 큰 영향을 끼쳤음을 설명했다.

노벨상 수상자는 총 900만 크로나(약 12억7000만 원)의 상금을 받게 되며, 시상식은 오는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