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추석을 맞아 아내의 외할아버님 댁에 들렀습니다. 올해로 92번째 가을을 맞으시는 할아버님. 서재에 가보니 오래된 서적들이 눈에 띱니다. 무려 소화3년, 1928년에 제작한 책들이네요. 루즈벨트가 등장하기도 하는.

일제 강점기 때 농촌진흥소를 다니셨다는 할아버님은 자본론도 읽으셨는데요, 한국전쟁 당시 저 책을 소지하고 있으셔서 인민군의 검문을 무사히 벗어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온통 한자와 일본어로 구성된 저 책들을 보고 있자니 우리 사회의 세대 간 단절이 얼마나 심각한지 새삼 깨닫습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태그:#모이
10만인클럽아이콘

역사와 사회학, 북한학을 전공한 사회학도입니다. 지금은 비록 회사에 몸이 묶여 있지만 언제가는 꼭 공부를 하고자 하는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