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영민 주중대사가 28일 충북도청 기자간담회에서 "한·중 양국의 사드 긴장감을 완화하기 위해 공동성명과 한국기업들의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노영민 주중대사가 28일 충북도청 기자간담회에서 "한·중 양국의 사드 긴장감을 완화하기 위해 공동성명과 한국기업들의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 김대균

관련사진보기


노영민 주중대사가 지난 28일 "사드로 인한 한중 양국간의 긴장이 조만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해결점 모색의 첫 번째는 한중 정상회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노 주중대사는 충북도청 기자간담회에서 "한중은 동북아시아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드배치 보복,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 등 촉발된 중국과의 교역에서 한국기업들이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에 경주해야 한다"며 "한중 관계 정상화를 위해 중국 인민들의 입장을 잘 파악하고 양국간의 공동성명으로 기틀을 다져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양국의 서운한 감정과 오해를 털어내기 위해 대화를 시도하고 있다"며 "정상회담을 위해 긴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음"을 내비쳤다.

노 주중대사는 "동북아를 위협하는 상황에서 중국도 북한의 핵 위협이 국익에 악 영향을 끼칠 것으로 인식하고 있어 한중 협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정정순 전 충북도부지사, 이광희·연철흠 도의원 등 내년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청주시장 후보들이 동행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28일 충북도청을 방문한 노영민 주중대사가 고규창 충북도부지사의 안내를 받고 있다.
 28일 충북도청을 방문한 노영민 주중대사가 고규창 충북도부지사의 안내를 받고 있다.
ⓒ 김대균

관련사진보기


내년 지방선거에 대해서는 "이제 정당인이 아니다"며 "시민과 도민들의 지지와 판단으로 가려질 것"이라고 즉답을 회피했다.

노 주중대사는 "오늘 더불어민주당에 탈당계를 내고 외교관으로서 임무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사는 29일 청주에서 열리는 중국인유학생 페스티벌에 참가한 후 다음달 10일 출국할 예정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