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당 인천 지역 위원장과 시의원들이 28일 인천시청에서 제3연륙교 조기 착공을 위한 손실보전 확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민주당 인천시당
 민주당 인천 지역 위원장과 시의원들이 28일 인천시청에서 제3연륙교 조기 착공을 위한 손실보전 확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민주당 인천시당
ⓒ 인천뉴스

관련사진보기


더불어 민주당 인천지역 위원장과 시의원들이 28일 제3연륙교 착공을 위한 손실보전 확약을 인천시에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인천시당 소속 지역위원장과 시의회의원들은 이날 오전 인천시청에서 '인천시의 제3연륙교 착공을 위한 전향적 조치'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인천시의 숙원사업인 제3연륙교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제3연륙교는 국제도시 조성 당시부터 건설을 확정하고 분양가에 반영해 건설비 5천억원을 이미 확보해 놓은 사업이다.

민주당 인천시당은 대선 직후부터 대통령 국정기획자문위원단 간담회, 국토교통부 간담회 등을 통해 제3연륙교 조기 착공을 위한 정부의 신속한 지원의 필요성을 꾸준히 강조해왔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제3연륙교를 내년에 착공에 들어가 2025~6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제3연륙교 건설에 따른 손실보전금과 관련, 최근 요금을 인하한 인천대교는 제3연륙교가 건설되도 손실보상을 하지 않을 정도로 통행량이 많으며, 영종대교는 제3연륙교 개통이 2026년으로 예상돼 인천시가 5년만 손실보상을 하면돼 제3연륙교 조기 착공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게 국토교통부의 분석이다.

제3연륙교는 통행요금에 대한 적절한 정책만으로도 충분히 해결이 가능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 야 정당과 출마 예정자들이 제3연륙교 착공 홍보 효과를 노리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민주당 인천지역 박남춘, 홍영표, 윤관석, 신동근, 유동수, 박찬대 국회의원은 2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실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및 실무자들과 '제3연륙교 즉시 착공을 위한 해결 방안'을 협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인천시가 민간사업자와 손실보전금에 대해 확약만 하면, 제3연륙교는 즉시 착공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의견을 같이하고, 인천시의 손실보전금에 대한 조속한 확약으로 제3연륙교가 즉시 착공에 들어갈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간담회 후 인천 지역 민주당 국회의원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인천시의 조속한 협상 타결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인천경제청도 지난 12일 김진용 차장이 국토교통부 2차관과 만나 다음달 기본합의를 토대로 제3연륙교 건설을 추진할 수 있도록 협조 요청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제청은 제3연륙교 현안 해결을 위해 올 하반기에 결실을 맺어 2025년 개통을 목표로 내년에 실시설계 착수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인천뉴스는 2003년 8월 15일 '인천만의 뉴스독립'을 위해 인천 최초로 창간된 인터넷 신문으로 127명의 창간발기인과 시민주주를 주축으로 한 독립법인으로 탄생했습니다. 창간부터 지역언론 개혁과 카르텔 깨기를 ...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