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혁신위원회 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혁신위원회 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5.18 민주화운동 당시 상황을 담은 영화 <택시운전사>에 대해 "완전히 날조된 사실"이라며 법원의 <전두환 회고록> 출판·배포 금지 결정에 대해서도 이의신청을 하기로 한 전두환 전 대통령 측에 대해 정치권이 쓴 소리를 쏟아냈다.

앞서 전 전 대통령을 17년 간 보좌한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지난 7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계엄군이 광주시민들을 조준해 사격하는 장면을 놓고 "완전히 허위날조"라며 "(시민들이) 차량이나 장갑차, 버스로 계엄군을 덮치니까 일어나서 자위(自衛) 차원에서 사격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법적 정당성도 없는 시민이 무장하고 무기고를 습격하고, 간첩들이 수용돼 있는 교도소를 습격하고 군수공장을 습격하는 행동을 폭동 아니고 뭐라고 얘기를 하겠나"라며 5.18 민주화운동을 '시민 폭동'으로 규정했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한 <전두환 회고록>의 출판·배포를 금지시킨 법원의 결정에 대해서도 "역사적 사실을 왜곡했다거나 허위사실을 주장했다는 것은 도저히 인정할 수 없다. 이의신청을 하기로 했다"고도 밝혔다.

이에 대해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전두환과 다른 당사자는 즉각 5.18 영령 앞에 사죄하고 참회하라"고 일갈했다.

그는 특히 "전두환 전 대통령 등은 이미 대법원 확정 판결로 (계엄군의) 5.18 탄압은 내란목적의 살인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바 있다"면서 "5.18 정신을 폄훼하고 비하하면서 진실을 왜곡하는 것은 새로운 5.18을 촉구하는 것과 다름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과거를 잊어버린 사회는 그것을 또 다시 반복하고 역사를 망각한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말을 다시 상기시킨다"라면서 "국민의당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가해자들의 뻔뻔한 진실부정과 역사왜곡에 대해 단호히 반대하고 규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의당은 지난 7월 11일 정부 차원에서 5.18을 제대로 진상규명하고 조사할 수 있도록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을 발의한 바 있다"라며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에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하태경 "누군가 전 전 대통령 빙자해서 회고록을...자진 폐기해야"

황 총리와 환담하는 전두환 전 대통령 전두환 전 대통령이 2015년 6월 29일 오전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 황교안 국무총리와 환담하고 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2015년 6월 29일 오전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 황교안 국무총리와 환담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께 여쭤보려 한다. 회고록, 당신이 쓴 것 맞느냐"고 지적했다. 전 전 대통령이 회고록을 출간하기 전 <신동아>와 한 인터뷰에서는 '북한군 개입설'을 부정했다는 점을 꼬집은 것이다.

이와 관련, 그는 "솔직히 (전 전 대통령) 당신이 썼다고 믿기 어렵다. 2016년 6월호 <신동아> 인터뷰에서 '북한군 침투와 관련된 정보보고를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라며 "그리고 1년이 안 돼서 5.18 당시 600명 시민이 북한에서 내려온 특수군이라고 인정하는 회고록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아는 전 전 대통령은 치매가 아니다. 정신적으로 굉장히 건강하고 기억력도 좋다"며 "합리적인 결론은 전 전 대통령이 (회고록을) 쓴 것이 아니고 누군가가 전 전 대통령을 빙자한 회고록이 나갔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내가 안 썼는데) 내 이름으로 회고록이 나갔다. 당장 이 책을 수거하고 자진 폐기하겠다고 (전 전 대통령이) 양심선언 해주길 바란다"라며 "동시에 국민과 광주시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전 대통령 측과 극우 일각의 '북한군 개입설'에 대해서도 "이런 왜곡 때문에 보수 전체가 호남으로부터 외면당하고 있다"면서 "바른정당은 이런 것에 단호히 맞서 싸워야 하고 5.18에 대한 왜곡을 방치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