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8일 인천시 남구 인하대학교 의예과 건물에 최근 성희롱 사건으로 학내 징계를 받은 남학생들을 고발하는 내용의 대자보가 붙어 있다.
 8일 인천시 남구 인하대학교 의예과 건물에 최근 성희롱 사건으로 학내 징계를 받은 남학생들을 고발하는 내용의 대자보가 붙어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인하대학교 의과대학 남학생들이 술자리에서 같은 의예과 남학생과 여학생들을 성희롱하고, 최근 무더기 징계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지난 3월 의예과학생회 조사로 성희롱 사실이 처음 드러났다. 인하대는 신고를 받고 엄정하게 대처했다고 밝혔지만, 피해 여학생들은 학교가 가해 남학생을 징계할 때까지 가해자들과 4개월 간 함께 수업을 받는 고통을 겪어야 했다.

인하대 의예과 15∼16학번 남학생 11명은 지난해 3∼5월 학교 인근 술집과 축제주점 등에서 같은 과 여학생들을 언급하며 성희롱을 했다. 이 같은 사실은 의예과학생회의 조사와 신고로 드러났다.

이에 인하대는 지난달 상벌위원회를 열어 가해 남학생 11명 중 5명에게 무기정학, 6명에게 유기정학(90일) 징계를 내렸다. 이들 중 7명은 징계가 부당하다며 인천지방법원에 '징계 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스나마'를 골라보라" 후배 상대로 욕설과 성희롱

인터넷 커뮤니티에 공개된 가해 학생들의 성희롱은 입에 담기 민망할 정도다. 가해자 중 15학번 남학생 3명은 16학번 남학생 3명에게 점심을 사주며 "너네 '스나마'라고 아느냐? (여학생 중에서) '스나마'를 골라보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나마'는 가해 남학생들이 쓴 은어로 '얼굴과 몸매 등이 별로이지만 그나마 섹스를 하고 싶은 사람'을 뜻했다. 가해 학생들은 후배들이 여학생 이름을 대자 "걔는 얼굴은 별로니깐 봉지 씌워놓고 (성관계를) 하면 되겠네"라며, 성폭력이나 다름없는 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측은 "15학번 남학생 9명이 또 축제주점 때 남학생 후배들을 불러 같은 질문을 하며 대답을 강요한 뒤, 답을 하면 욕설을 하고 성희롱을 했다"고 주장했다.

15학번이 저지른 만행은 16학번에도 이어졌다. 올해 2월에는 의예과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때 16학번 남학생이 신입생 후배에게 "16학번 여학생 중에 (성관계를) 하고 싶은 사람을 골라라"라고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징계를 받은 학생 측이 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징계무효 확인' 소장에는 "남학생만 모인 자리에서 이성에 관한 이야기를 충분히 할 수 있다. 20대 초반의 혈기왕성한 남학생들이 술기운에 다들 아는 의예과 여학생들에 한정해 설문하듯 대화를 나눴다"며 "분위기에 휩쓸려 발언의 수위를 조절하지 못한 것일 뿐 여학생들을 성적인 대상으로 삼거나 평가한 것은 아니고 단순히 농담조로 언급한 것"이라며, 성희롱을 부인했다.

가해 학생들이 성희롱을 부인하고, 징계무효소송을 제기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피해 여학생들은 분노했다. 피해 여학생들은 의예과 건물에 성희롱 내용이 담긴 대자보를 붙였다. 이들은 또 법원에 가해자들의 죄에 엄한 문책을 요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인하대 관계자는 "의예과 내 성희롱 사건을 접수한 뒤 엄정하게 조사했다. 다만, 인터넷커뮤니티에 있는 내용 중 일부는 조사 때 없었던 내용들도 있다"며 "최대한 엄정하게 대처하고, 중징계를 했다. 징계를 처음 결정했을 때도 징계가 부당하다고 해서 재심의한 뒤 징계 했다. 그 뒤 징계를 받은 학부모 측에서 소송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시사인천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작은 언론이 희망입니다. <시사인천>에 몸 담고 새로운 사회를 상상하며 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