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드라마 <미생>의 한 장면.
 드라마 <미생>의 한 장면.
ⓒ tvN

관련사진보기


최근 트위터에서 화제가 된 댓글이 있다.

"자취하는 처자 집에 놀러 갈 땐 꼭 커피 타 마실 컵 준비해 갖고 가라. 설거지 착착 잘해놓는 부지런한 처자가 아닐 경우, 귀찮다고 생리컵에다 커피 타준다."

 생리컵 관련 기사에 달린 댓글. 이 댓글 말고도 많은 댓글이 생리컵에 대한 무지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생리컵 관련 기사에 달린 댓글. 이 댓글 말고도 많은 댓글이 생리컵에 대한 무지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 김희지

관련사진보기


이 댓글은 생리컵 관련 기사에 달린 댓글로, 많은 여성들이 이 댓글에 웃음을 금치 못했다. 세상에, 많은 남성들이 생리에 대한 어이없는 말실수를 저질렀지만 이번 경우는 가히 '역대급'이라 할 정도였다. 그러다 문득 '생리컵에 커피를 타 마시는 건 가능한 일일까?'하는 궁금증이 들었다. 그래서 직접 실험해보기로 했다.

생리컵에 커피, 타 먹을 수 있을까?

 생리컵의 용량은 30~40ml다.
 생리컵의 용량은 30~40ml다.
ⓒ 김희지

관련사진보기


생리컵도 컵의 모양새를 하고 있기 때문에, 커피를 포함한 음료를 굳이 담아 마신다면 가능하기야 할 것이다. 내가 가지고 있는 생리컵은 '메루나' 컵으로, 측정해본 결과 약 30~40mL의 용량을 가지고 있다. 커피의 종류 중 하나인 에스프레소의 용량이 25~30mL 정도 되므로 에스프레소 정도는 충분히 담아 마실 수 있다.

하지만 댓글을 쓴 사람이 '커피를 타 마신다'고 했으므로 기계로 내려 먹어야 하는 에스프레소는 해당하지 않는다.

그래서 시중에서 찾기 쉬운 커피 브랜드 하나를 선정하여 실험해봤다.

 커피 한 잔 = 생리컵 용량 X 3
 커피 한 잔 = 생리컵 용량 X 3
ⓒ 김희지

관련사진보기


편의점에서 구매한 '카X 미니스틱'의 권장 용량은 100~120mL. 생리컵 용량의 3~4배이다. 즉, 보통 마시는 용량의 커피를 마시기 위해서는 생리컵에서 3번, 혹은 4번 정도 타 먹어야 한다는 뜻이다.

이는 머그컵을 씻어 커피를 타 마시는 것보다 더 귀찮고 번거로운 일이다. 게다가 생리컵은 세워놓을 수도 없어서 계속 들고 있다가 사방에 흘릴 것을 생각하면… 나라면 머그컵 한 번 씻어서 커피를 타 주고 말 것 같다. 결정적으로 가격 3만 원씩이나 하는 생리컵에 커피를 타 주기에는 너무 찝찝하고 아깝다.

실험에 따르면, 생리컵에 커피를 타주는 일은 상식적인 상황이라면 있을 법한 일이 아니다. 그럼 작성자는 왜 이런 댓글을 쓰게 된 걸까?

생리에 대한 무지, 여성의 질에 들어가는 물건에 대한 혐오

'마법', '매직', '그 날' 등으로 불리면서 제대로 이야기하는 것이 금기시되는 생리. 특히 한국 사회에선 남성 앞에서 생리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더더욱 금기시되곤 한다. 성교육 때에도 생리에 대해 자세히 언급하지 않아 어떤 남성들은 생리대 광고만 보고 생리혈을 파란색이라고 생각하기도 하고, 심각하게 하혈한 듯 보이는 사진을 보고 '생리해놓고 뒤처리를 안 했다'며 비난하는 모습까지 봤다.

댓글의 작성자가 생리컵을 쓰는 사람들에 대한 혐오적인 댓글을 달게 된 데는 생리컵은 물론이고, 생리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이 없어서 생긴 일이다. 아마 작성자가 생리가 얼마만큼 나오는지 알고 생리컵이 어떻게 생겼는지 알았다면 이런 댓글은 쓸 수 없었을 것이다.

한편 생리컵을 쓰는 여성들에 대한 혐오는 유구한 역사를 가진 여성혐오의 한 단면이다. 생리컵 관련 기사 댓글에서도 보이는 것처럼, 많은 남성들은 여성을 섹스 상대로만 여겨 여성의 성기에 남성의 성기 이외에 무언가가 들어가는 것을 경계한다. 즉, 남성의 성기만 삽입되어야 할 여성의 성기에 다른 무언가가 들어가서 성기가 늘어지거나 탄력이 약해져 남성이 여성의 성기를 통해 누릴 수 있는 쾌락이 감소하는 것을 걱정하는 것이다.

또한 여성이 남성을 통해서가 아닌 다른 방법으로 쾌락을 느껴 자신과 섹스를 하지 않을 것을 걱정하는 것이기도 하다. 결국 여성이 남성의 쾌락을 위해 몸을 내어주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 여성혐오이다.

여성의 성기에 삽입하는 탐폰, 생리컵, 그리고 딜도 등 여성용품에 대한 혐오적 시선은 여성들에게도 막연한 공포를 느끼게 해서 이제껏 사용률이 저조했다. 요즘에서야 탐폰과 생리컵의 편안함이 예찬받고 생리컵 판매 합법화 움직임이 일고 있는 것은 최근의 페미니즘 열풍으로 여성들이 자신의 몸을 탐색하고 무서워하지 않게 된 이유가 크다.

최근에서야 알려지기 시작했고 아직도 소수의 여성들만 사용하고 있는 생리컵에 대해 이렇게나 빨리 혐오하게 된 건 아직 생리컵을 쓰지 않은 여성들이라도 생리컵을 무서워하게 만들어 뺏기고 싶지 않은, 남성들의 비뚤어진 욕망 때문이다.

정리하자면 생리컵, 그리고 생리컵을 쓰는 여성에 대한 혐오적 시선을 숨기지 않았던 그 댓글은 결국 생리에 대한 무지, 그리고 여성을 섹스 상대로만 여기는 여성 혐오적 시선에서 비롯한 것이다. 그리고 제발, 커피는 자기 컵에 스스로 타 먹었으면.


댓글72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