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10일 오후 대구에서 열린 당원대표자 회의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싸워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고 장담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10일 오후 대구에서 열린 당원대표자 회의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싸워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고 장담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이번 대선이 개혁과 수구, 정권교체와 정권연장의 대결이 될 것라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의 대결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안 전 대표는 10일 오후 대구 동구 MH컨벤션에서 열린 국민의당 당원 대표자회의에 참석해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보다 국민의당에 더 큰 지지를 보내줘 전국에서 2워의 지지정당이 된 것은 대구시민의 덕분"이라며 "낡은 과거를 청산하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 오늘 할 수 있는 개혁을 내일로 미루는 것은 수구"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정권을 도운 사람이 다음 정권을 꿈꿔서는 안 된다"며 "새누리당은 물론이고 바른정당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바른정당이 바른길로 가는 유일한 방법은 국가의 총체적 위기에 대해서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책임을 지는 방법은 정권을 넘보는 것이 아니라 불공정하고 부패한 구조를 깬 개혁에 동참하는 것"이라며 "개혁의 골든타임에 개혁법안을 처리하는 것은 최소한의 도의의자 속죄"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어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할 정말 중요한 선거"라며 "이번 대선은 개혁과 수구의 대결"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할 수 있는 개혁을 내일로 미루는 사람이 수구"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정권교체에 자격이 있는 정당은 국민의당과 민주당밖에 없다"며 "국민의당에서 제가 후보가 되고 민주당에서 문재인 대표가 후보가 된다면 안철수와 문재인의 대결이 될 것이다. 이 싸움에서 제가 반드시 이길 이유는 100가지가 넘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역사적으로 스스로의 힘을 믿지 않고 연대를 구걸하는 정당이 승리한 적이 없다"며 자신도 못믿는데 어떻게 국민에게 믿어달라고 요구하겠느냐. 우리 스스로 정권교체와 구체제 청산에 역사적 임무를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의 발언에 지지자들이 "안철수"를 연호하며 박수를 치자 안 전 대표는 "감사하다"며 "하지만 제가 후보가 아니다. 우리 스스로 이 나라의 개혁을 이끌기 위해서 이 자리에 모였다. 정권교체의 큰 길로 가자"고 말했다.

 10일 오후 대구 동구 MH컨벤션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구시당 당원대표자 회의에서 국민의당 당대표 후보 5명이 함께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10일 오후 대구 동구 MH컨벤션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구시당 당원대표자 회의에서 국민의당 당대표 후보 5명이 함께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안 전 대표의 발언에 이어 진행된 당대표 후보자 연설에서는 5명의 후보 모두 당을 개혁하고 안철수 전 대표를 대통령으로 만들겠다며 대구경북의 지지를 호소했다.

박지원 후보는 안철수 전 대표를 대통령으로 만들려면 김대중·노무현을 당선시켜 본 경험있는 자신을 압도적 지지로 당대표로 뽑아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당이 해체될 위기에 있을 때 검찰과 선관위와 싸워서 당을 구해냈다"며 "대통령이 다된 것처럼 김칫국부터 마시는 문재인에게 대한민국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영환 후보는 "오지도 않는 손학규, 오지도 않는 정운천, 올려고 생각도 않는 반기문에게 침을 질질 흘리면서 연대론이니 뉴DJP니 이렇게 당을 흔드는 동안에 곧 없어져야 할 정당, 더불어민주당에 들어갈 정당, 안철수는 앙상한 가지처럼 되어버렸다"며 "우리는 끝까지 가 승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대표가 되면 대구경북과 부산경남에 제2의 당사를 만들어 정권교체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황주홍 후보는 당권교체가 없는 정권교체는 가능성이 높지 않다"며 박지원 후보를 겨냥했다. 황 후보는 "새얼굴, 새 간판으로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며 "썰물처럼 빠져나가는 민심을 밀물처럼 되돌리겠다"고 약속했다.

 국민의당 대구시당 당원 대표자회의가 안철수 전 대표와 당 대표 후보들이 참석한 가운데 10일 오후 대구 동구 MH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국민의당 대구시당 당원 대표자회의가 안철수 전 대표와 당 대표 후보들이 참석한 가운데 10일 오후 대구 동구 MH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문병호 후보는 "지난 총선에서 새정치와 개혁의 깃발을 높이 들고 안철수와 천정배가 전면에 나섰다"며 "후보단일화를 거부하고 독자적 길을 걸어 승리했다"며 "당대표가 되어 새로운 정치개혁의 가치를 세우겠다"고 말했다.

손금주 후보는 "호남을 벗어나 충청과 경북 등 전국에서 지지를 얻는 정당을 만들겠다"며 "자긍심과 자존심, 변화와 혁신, 수구패권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대구·경북이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대회에서는 사공정규 현 대구시당 위원장이 재선임됐다. 사공 위원장은 "지난해 대구의 많은 시민들이 국정을 성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믿고 지지했던 박근혜정권이 최소한의 신뢰감마저 길가에 버렸다"며 "박근혜정권은 실패했지만 우리가 사랑하는 대한민국은 실패할 수 없다. 대선에서 국민의당이 새정치의 깃발을 들고 승리하여 정권교체를 이루는데 하나의 밀알이 되고 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2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