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오전 부산지검에 엘시티 비리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오전 부산지검에 엘시티 비리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부산 해운대 엘시티 비리 사건과 관련됐다는 의혹을 받는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검찰에 소환됐다. 현 전 수석은 이날 오전 10시께 변호인을 대동한 채 부산지검 청사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다소 굳은 표정의 현 전 수석은 쏟아진 취재진의 질문에 "제가 아는 사실을 검찰에서 제 기억대로 성실히 답하겠다"고 말했다. 취재진은 최근 엘시티 사업과 관련해 정관계에 로비를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이영복 청안건설 회장으로부터 현 전 수석이 수표를 받았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도 질문했지만 그는 "검찰에서 사실대로 말씀드리겠다"고만 짧게 답했다.

검찰에 전화를 걸어 수사 무마를 시도했다는 정황에 대해서도 현 전 수석은 "모든 사항은 검찰에서 성실한 조사로 답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외 취재진은 현 전 수석에게 도피 기간 중 이 회장과 접촉을 했는지와 포스코 건설이 엘시티 시공사로 들어오도록 알선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을 던졌지만 그는 입을 다문 채 검찰 관계자의 안내를 받아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우선 검찰은 현 전 수석에게 알선수재 등을 중심으로 혐의점을 캐물을 예정이다. 알선수재는 피의자가 금품을 받고 다른 사람의 직무를 원만하게 처리하도록 해준 죄를 말한다. 소환에 하루 앞서 취재진을 만난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는 "여러 가지 혐의를 두고 물어볼 게 많다"고 밝혀 알선수재 외에도 현 전 수석에게 갖는 의혹이 상당함을 시사했다.   

엘시티 로비 정황 밝혀낼 수 있는지가 관건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오전 부산지검에 엘시티 비리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오전 부산지검에 엘시티 비리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지금으로써는 현 전 수석의 소환으로 그동안 구체화하지 못했던 엘시티 로비 의혹을 밝혀낼지가 관심이다. 그동안 로비 제공자로 지목된 이 회장은 검찰의 관련성 수사에 자신은 불법적인 금품 제공 등을 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반복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검찰은 지난 28일 이 회장 등 엘시티 시행사 관계자들을 기소하면서도 관심을 모았던 뇌물죄 등은 적용하지 않았다. 검찰이 이 회장에게 1차로 적용한 혐의는 특별경제가중처벌법상 사기·횡령과 주택법 위반이다.  

검찰은 705억 원에 달하는 엘시티 비자금 중 적어도 수 십억 원이 현금 인출과 상품권 (기프트카드) 구매 등으로 증발한 사실까지는 밝혀낸 상태이다. 그러나 추적이 까다로운 이들 자금의 특성상 어디로 흘러들어 갔는지까지는 구체적으로 알아내지 못했다.

하지만 언론에서는 현 전 수석이 골프장에서 이 회장을 자주 만나왔다거나, 고급 유흥주점에서 향응을 받았다는 의혹이 계속해서 터져 나왔다. 만약 검찰이 현 전 수석에게 의미 있는 진술을 얻어낸다면 엘시티 로비 의혹은 또 다른 양상으로 번져갈 가능성이 크다.  

한편에서는 현 전 수석의 소환을 신호탄으로 정관계 로비 의혹을 받아온 인사들의 줄소환이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아직까지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검찰 측은 "현재로서는 구체적인 소환 대상을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