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18 기념식장에서 쭂겨난 박승춘 보훈처장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려는 박승춘 보훈처장이 유가족들의 항의를 받고 기념식장을 떠나고 있다.
▲ 5.18 기념식장에서 쭂겨난 박승춘 보훈처장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려는 박승춘 보훈처장이 유가족들의 항의를 받고 기념식장을 떠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5.18민주화운동과 <임을 위한 행진곡> 등 사회적 갈등에도 포상잔치를 벌였다"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10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가보훈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공개하면서 "박 처장은 2011년 2월 취임 이후 보훈처 주관 5.18민주화운동 지원 명목으로 총 24명의 경찰공무원에게 처장 포상을 내렸고, 특히 포상은 <임을 위한 행진곡> 등으로 논란이 불거진 2013년 이후 집중돼 있다"라고 비판했다.

국가보훈처는 2013년 이후부터 매년 6명씩 총 24명의 경찰공무원에게 처장 포상을 수여했다. 특히 공적조서 내용을 보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의 '위해요소, 돌출행동 등을 제거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는 국가보훈처가 임을위한행진곡의 제창 및 기념곡 지정 불허 등 갈등의 진원지였다는 점을 생각해볼 때, 박 처장이 갈등 해소보다는 제압에 더 신경 썼음을 방증한다. 주요 공적 내용은 아래와 같다.

▲ 기념행사 위해요인 사전제거 및 행사장 주변 일대 산악수색 등 안전검측 ▲ 임을 위한 행진곡 논란에 대한 지역여론 및 반발상황 사전 예측‧분석‧전파 ▲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행사장 입장 제지 및 사퇴촉구 '기습 피켓팅' 등 돌출행동 계획 사전 파악 ▲ 민주묘지 주변 특별 방범순찰 실시 ▲ 5·18묘지 현지답사 5회, 현장방문 3회, 준비보고회의 3회, FTX(야외기동훈련) 실시 3회, 자체 종합계획 수립 ▲ 경찰관 1,190명과 기동대 45중대 배치 ▲5·18단체의 돌출행동 우려 첩보에 따라 돌출행동 우려 인물에 대한 움직임 면밀 파악

김 의원은 "박 처장은 매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경찰공무원 다수를 동원하고 대가로 처장 포상 선물을 남발했다"라며 "임을위한행진곡 제창 불허 등 사회적 갈등과 비용을 지불하고도 (박 처장은) 뒤에서 포상잔치를 벌였다. 고위공직자로서 국민들이 납득하기 힘든 비상식적인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박승춘 보훈처장 관련기사]
불사조 박승춘 보훈처장, 이번에도 살아남을까?
5.18 기념식 쫓겨난 박승춘 보훈처장
'트러블 메이커' 박승춘 "공직은 국가가 부여하는 것"
국회에서 쫓겨난 박승춘 "야당 반대하는 교육했다고..."
보훈처장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기념곡 어렵다"


태그:#박승춘, #5.18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