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어버이연합, 새정치민주연합 서명운동에 난입 13일 오후 여의도역에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도종환 의원 등 지도부와 당직자들이 '친일독재미화 국정교과서 대국민 서명운동'에 나선 가운데,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욕설과 삿대질을 하며 행사장에 난입했다.
 [오마이포토] 어버이연합, 새정치민주연합 서명운동에 난입
ⓒ 공동취재사진

13일 오후 여의도역에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도종환 의원 등 지도부와 당직자들이 '친일독재미화 국정교과서 대국민 서명운동'에 나선 가운데,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욕설과 삿대질을 하며 행사장에 난입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서명운동에 보수단체 난입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이종걸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역에서 '친일독재미화 국정교과서 반대 대국민 서명운동'을 하는 가운데, 어버이연합과 엄마부대 회원들이 거칠게 항의하고 있다.
 어버이연합과 엄마부대 회원들이 거칠게 항의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야당 거리서명 방해하는 어버이연합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등 의원과 당직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역 앞에서 친일·독재교과서 국정화 반대 서명운동을 벌이는 동안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맞은 편에서 항의집회를 열고 있다.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 회원들의 거친 행동이 이어지자 경찰들이 서명운동을 벌이는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을 에워싸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야당의원 폭행 혐의 보수단체 회원 연행 13일 여의도역 부근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의 '친일독재미화 국정교과서 반대 대국민 서명운동'에서 진성준 의원을 현장에서 폭행한 어버이연합 회원이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진성준 의원을 현장에서 폭행한 것으로 보이는 어버이연합 회원이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거리 서명운동에 나선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3일 오후 여의도역 인근에서 열린 '친일독재미화 국정교과서 반대 대국민 서명운동'에서 시민들의 서명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시민들의 서명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친일독재미화 국정교과서 반대 서명운동 13일 서울 여의도역 인근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친일독재미화 국정교과서 반대 대국민 서명운동'에서 문재인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민들이 서명하고 있다.
 문재인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 등이 시민들의 서명 참여를 호소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거리 서명 받는 문재인 대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역 인근에서 열린 '친일독재미화 국정교과서 반대 대국민 서명운동'에서 시민들의 서명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표가 서명용지를 들고 시민들의 서명을 받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도종환 의원등이 '친일-독재교과서국정화반대서명운동'을 시작한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인근 서명대 바로 앞에서 보수단체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항의 집회를 열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도종환 의원등이 '친일-독재교과서국정화반대서명운동'을 시작한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인근 서명대 바로 앞에서 보수단체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항의 집회를 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도종환 의원등이 '친일-독재교과서국정화반대서명운동'을 시작한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인근 서명대 바로 앞에서 보수단체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항의 집회를 열고 있다.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에게 접근하지 못하도록 경찰들이 막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도종환 의원등이 '친일-독재교과서국정화반대서명운동'을 시작한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인근 서명대 바로 앞에서 보수단체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항의 집회를 열고 있다.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는 어버이연합 회원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