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와대 찾아간 교문위 의원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중단하라" 도종환 새정치민주연합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도종환 위원장은 "국가를 책임져야 할 최고 통수권자가 불필요한 국민 분열을 조장하는 것으로 보여 걱정이다"며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위한 것이든, 아니면 내년 총선에서의 여당 승리를 위한 것이든 대통령으로서는 하지 말아야 할 가장 나쁜 행위이다"고 규탄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도종환, 김태년, 박혜자, 박혼근, 배재정, 설훈, 유기홍, 유은혜, 유인태, 윤관석, 조정식,배재정, 설훈, 전순옥 의원과 정의당 정진후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정부의 일방적인 밀어붙이기식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항의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오마이포토] 청와대 찾아간 교문위 의원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중단하라"
ⓒ 유성호

유기홍 "국정의 최고 책임자들은 부친의 친일 행적을 겸허히 받아 드릴 것" 도종환 새정치민주연합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도종환 위원장은 "국가를 책임져야 할 최고 통수권자가 불필요한 국민 분열을 조장하는 것으로 보여 걱정이다"며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위한 것이든, 아니면 내년 총선에서의 여당 승리를 위한 것이든 대통령으로서는 하지 말아야 할 가장 나쁜 행위이다"고 규탄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도종환, 김태년, 박혜자, 박혼근, 배재정, 설훈, 유기홍, 유은혜, 유인태, 윤관석, 조정식,배재정, 설훈, 전순옥 의원과 정의당 정진후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정부의 일방적인 밀어붙이기식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항의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유기홍 "국정의 최고 책임자들은 부친의 친일 행적을 겸허히 받아 드릴 것"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도종환 새정치민주연합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도종환 위원장은 "국가를 책임져야 할 최고 통수권자가 불필요한 국민 분열을 조장하는 것으로 보여 걱정이다"라며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위한 것이든, 아니면 내년 총선에서의 여당 승리를 위한 것이든 대통령으로서는 하지 말아야 할 가장 나쁜 행위이다"라고 규탄했다.

정진후 정의당 의원은 "어제부터 오늘까지 가장 많이 회자되고 있는 말이 '위대한 지도자는 역사를 만들고 저열한 권력자는 역사책을 바꾼다'이다"라며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위대한 지도자까지 바라지 않는다. 하지만 대한민국에는 국격이 있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우리 대통령이 저열한 권력자가 되지 않도록 하는 요구하는 것은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교과서는 학생들의 미래를 위한 미래의 꿈을 설계하는 교육의 도구이다"라며 "부친의 명예 회복을 위한 도구로 쓰고 친일을 미화하고 독재를 옹호하는 도구로 놔 둘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도종환, 김태년, 박혜자, 박혼근, 배재정, 설훈, 유기홍, 유은혜, 유인태, 윤관석, 조정식, 배재정, 설훈, 전순옥 의원과 정의당 정진후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정부의 일방적인 밀어붙이기식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항의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항의서한 전달하는 교문위 위원들 도종환 새정치민주연합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도종환 위원장은 "국가를 책임져야 할 최고 통수권자가 불필요한 국민 분열을 조장하는 것으로 보여 걱정이다"며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위한 것이든, 아니면 내년 총선에서의 여당 승리를 위한 것이든 대통령으로서는 하지 말아야 할 가장 나쁜 행위이다"고 규탄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도종환, 김태년, 박혜자, 박혼근, 배재정, 설훈, 유기홍, 유은혜, 유인태, 윤관석, 조정식,배재정, 설훈, 전순옥 의원과 정의당 정진후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정부의 일방적인 밀어붙이기식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항의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 항의서한 전달하는 교문위 위원들 새정치민주연합 도종환, 김태년, 박혜자, 박혼근, 배재정, 설훈, 유기홍, 유은혜, 유인태, 윤관석, 조정식,배재정, 설훈, 전순옥 의원과 정의당 정진후 의원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정부의 일방적인 밀어붙이기식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항의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이 기사는 연재 역사교과서 국정화 회귀 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