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일 오후 서울대의 유용태 교수(역사교육과)와 오수창 교수(국사학과)가 황우여 교육부장관을 정부서울청사 접견실에서 만난 뒤 기자들에게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2일 오후 서울대의 유용태 교수(역사교육과)와 오수창 교수(국사학과)가 황우여 교육부장관을 정부서울청사 접견실에서 만난 뒤 기자들에게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서울대 역사학 전공 교수 34명이 "역사(한국사) 교과서를 국정화 하는 정치권의 논의는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을 규정한 헌법 정신과 합치되지 않는다"는 의견서를 황우여 교육부장관에게 전달했다. 전국 초중고 역사교사 2255명도 국정제에 반대하는 선언을 내놓는 등 국정교과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서울대 역사 교수들은 왜 분노했을까?

2일 오후 2시부터 서울대 오수창 교수(국사학과)와 유용태 교수(역사교육과)는 정부서울청사 접견실에서 40여 분간 황우여 교육부장관을 만났다. 이 대학 국사학과·동양사학과·서양사학과·고고미술사학과·역사교육과 전공 교수 34명이 서명한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반대 의견서'를 전달하기 위해서다.

이 의견서에는 서울대의 역사학 전공 교수 44명 가운데 77%인 34명이 서명했다. 서울대 교수들이 이처럼 국정교과서에 반대하는 의견서에 집단 서명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이 의견서에서 교수들은 "역사(한국사) 교과서를 국정화하는 정책이 정부와 여당에 의해 널리 천명되었다"면서 "저희들은 정치권의 그러한 논의가 '교육의 자주성·전문성·정치적 중립성'을 규정한 헌법 정신과 합치하지 않는다고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중·고교 학생들이 편향된 역사관에 따른 교육으로 혼란을 겪지 않도록 '국정 역사교과서' 도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교육부를 압박하는 태도를 보인 바 있다.

의견서에 서명한 서울대 교수들은 "국정화를 통해 본질적으로 달라지는 점은 정부가 역사 교과서 서술을 독점하게 된다는 것"이라면서 "이런 독점 정책은 민주화와 산업화를 통해 이룩한 오늘날 대한민국의 위상에 걸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수들은 "똑같은 역사 교재로 전국의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은 역사적 상상력과 문화 창조 역량을 크게 위축시키고 민주주의는 물론 경제 발전에도 장애가 될 것"이라면서 "주변의 역사학자 중에서 국정화에 찬성하는 이는 찾아볼 수 없다"고 밝혔다.

 2일 오후 서울대 역사 전공 교수들이 황우여 교육부장관에게 전달한 의견서.
 2일 오후 서울대 역사 전공 교수들이 황우여 교육부장관에게 전달한 의견서.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황 장관을 만나고 나온 유용태 교수는 "우리는 50, 60년대 그 치열한 냉전 상황에서도 검정 역사교과서를 사용했는데…"라면서 안타까워했다.

이달 말까지 역사교과서에 대한 국정 여부를 고시할 예정인 교육부는 행정절차법에 따라 고시 20일 전인 이달 초까지 관련 내용을 행정 예고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전국 역사교사 2255명도 '국정' 반대 선언

한편, 초중고에서 역사를 가르치는 교사 2255명(1669개교 소속)도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와 역사과교육과정 개악에 반대하는 선언'을 이날 내놨다. 지난해 10월 1034명이 참여한 1차 선언에 이어 두 번째다.

선언에 참여한 교사들은 "정부가 하나의 역사 해석을 학생들에게 주입하는 국정 교과서는 역사교육의 본질에 위배된다"면서 "정부는 균형 잡힌 교과서를 강조하고 있지만, 그 진실은 국정 교과서를 통해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려는 시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교사들은 "현장 교사들의 반대에도 한국사 교과서에 대해 국정화를 결정한다면 즉각 국정화 폐지운동을 벌임과 아울러 대안적 역사교육 실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덧붙이는 글 | 인터넷 <교육희망>(news.eduhope.net)에도 보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