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4지방선거를 앞두고 춘천에서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시민이 원하는 정책을 담은 시민공약집을 만들어 눈길을 끌고 있다. 춘천 시민들은 이 공약집으로, 이번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에게 시민이 원하는 공약이 무엇인지를 구체적으로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시민이 주인인 춘천만들기(이하 춘천만들기)'는 30일 '시민공약집'을 발표했다. 춘천만들기는 이 공약집에 행정·의정, 기초생활보장, 사회적 경제, 청년일자리, 대안에너지·기후변화·쓰레기, 문화예술·관광 등 모두 18개 분야에 걸쳐 총 83개의 세부 정책 제안을 담았다.

춘천만들기는 이 공약집에 ▲ 아이 키우는 부모를 위한 보육정책 ▲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를 위한 대중교통정책 ▲ 농민들이 안정적으로 농사짓고 농촌지역이 차별받지 않는 농업정책 ▲ 자영업자들이 상생하는 지역경제 활성화정책 등을 담으려고 노력했다.

눈에 띄는 세부 정책으로는 ▲ 공익 제보하는 지역주민 보호조례 제정 ▲ 주민참여 행정을 위한 실질적 참여 예산제 실시 ▲ 약 처방 없는 병원 운영 ▲ 미세먼지제로위원회 신설 ▲ 지역공동브랜드 활성화를 통한 지역선순환경제 만들기 ▲ 농축산물 가격안정조례 등이 있다.

 춘천시민연대 사랑방에서 열린 연속토론회 장면.
 춘천시민연대 사랑방에서 열린 연속토론회 장면.
ⓒ 춘천시민연대

관련사진보기


춘천만들기는 지난 3월 초부터 '키워드 토크 : 시민의 생각, 정책이 되다'라는 제목으로 '연속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토론회는 6.4지방선거 출마자들에게 제시할 공약을 수렴한다는 취지를 가졌다.

토론회는 총 5번에 걸쳐 진행됐다. 각 분야별 토론회마다 일반 시민을 비롯해 현장에서 활동하는 시민들과 해당 분야 당사자들이 참여해 활발한 토론이 이뤄졌다. 그 결과 A4용지로 40여 장에 달하는 시민공약집이 만들어질 수 있었다.

춘천 시민들은 이 공약집을 이번 선거에 출마하는 춘천 지역 내 모든 후보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그리고 선거가 끝난 뒤에는 당선자들이 시민들이 제시한 공약을 자신들의 정책에 얼마나 반영했는지를 지속적으로 주시한다는 계획이다.

춘천만들기는 공약집을 발표하면서, "현실의 정치는 시민의 요구와 삶의 문제를 제대로 정책에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시민이 무엇을 원하는지, 시민에게 필요한 정책이 무엇인지 꼼꼼히 따져서 공약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훌륭한 한 사람의 정치인보다 여러 명의 시민이 의견을 내고 참여하는 것이 지방자치의 시작이며, 올바른 지방자치로 가는 길이라고 믿는다"며, 선거 출마자들에게 "시민의 요구를 공약에 구체적으로 담아내고 당선된 이후에도 실천"에 옮길 것을 당부했다.

시민공약집은 애초 4월 중순에 발표할 예정이었다. 춘천만들기는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이후, 온 국민이 슬픔과 추모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최대한) 발표를 미룰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시민이 주인인 춘천만들기'는 "동네정치에 대해 고민을 나누고 2014년 지방선거에 유권자로서 능동적으로 참여하기 위한 시민들의 모임"으로, "지역의 시민단체와 뜻 있는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