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는 6.4지방선거에서 대구지역 풀뿌리 후보로 출마예정인 젊은 후보들에게 대구를 변화시키기 위한 정책과 구상, 의지를 직접 들어보고 시민들과 함께 공감대를 형성하는 정책토론회가 17일 오후 대구MBC 강당에서 열렸다.

 

지방분권운동대구경북본부가 마련한 '응답하라! 2014지방선거 정책토론' 세 번째 토론회는 '대구 발전을 위한 비전과 정책을 제시한다'는 주제로 유병철 대구시 북구의원과 황순규 동구의원의 주제발제와 김성년 수성구의원, 이영재 북구의원, 채민정 앞산마을학교 대표 등의 토론으로 이어졌다.

 

유병철 북구의원은 대구의 침체 원인으로 정치권이 대구발전을 위해 자체적인 노력을 기울이지 못하고 중앙권력이나 중앙정부만 바라보는 점을 지적했다. 또 대구의 예산을 효율적이고 장기적으로 사용하고자 하는 통합적 재정집행이 불가능한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한 중앙정부의 대규모 국책사업, 실현 가능성이 낮은 대기업과 외국기업 유치 등에 목을 매거나 첨단산업을 미래산업으로 계획하고 추진했으나 연구기관과 대학 교육시스템 부재로 실현 가능성이 높지 않았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대구 발전을 위한 제안으로 정치다양성 실현과 주민자치를 실현할 개혁적 주체의 형성이 필요하다며 참여예산제의 제대로 된 시행, 시군구 단위 자치분권협의회 구성과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확대, 주민주도형 마을만들기 사업을 통한 도시재생사업 확대, 남부권 교육생태지식산업의 내륙밸트 형성을 위한 컨트롤타워 조성 등을 들었다.

 

 

황순규 동구의원은 지역의 자구, 자생력을 높이기보다는 일확천금식 국책사업에만 매달려 해법을 찾기 쉽지 않았다며 대구는 보편적 복지 흐름에서도 한발 비켜서 이중, 삼중고를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대구의 발전 비전으로 정치적 다양성이 있는 대구, 자생력 있는 대구, 사람이 북적이는 동네를 들고 공공부문에서부터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고 노동자 중심의 중소기업 지원 확대를 제시했다.

 

대구 발전을 위한 정책으로 ▲ 공공부문에서부터 고용 안정과 확대 ▲ 친환경 의무급식과 대학생 학자금 이자 지원 등 보편적 복지 확대 ▲ 아이들이 행복한 동네 만들기 ▲ 안전한 동네 만들기 ▲ 주민참여 마일리지제도 등 5가지를 들었다.


이영재 북구의원은 인구 유출과 새누리당의 독점적 정치구도, 청년실업문제 등을 침체 원인으로 들고 2000년 이후 연평균 총생산 전국 꼴지, 노동자 평균급여 전국 꼴찌, 5명 중 1명은 빈곤계층이라는 통계를 들었다.

 

이 의원은 노동과 사람이 존중받는 대구를 건설해야 한다며 중소영세상인 보호대책 마련, 비정규직센터 설립, 청년실업의무공제 도입, 사회공공성 강화, 주민참여를 통한 진정한 지방자치 실현을 통해 대구가 발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를 주최한 이창용 지방분권운동대구경북본부 상임대표는 "젊고 진보적인 풀뿌리 후보들을 중심으로 침체된 우리 대구지역의 문제점을 밝히고 그 해답을 찾고자 이번 토론회를 마련했다"며 "특정정당의 절대 텃밭인 대구에서 소수정당이라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혁신적 가치와 풀뿌리자치 실현을 위해 이들의 비전과 역량을 점검한 좋은 기회가 되었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