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당신의 라디오를 켜면 어떤 목소리가 흘러나오나요? 부드럽고 달콤한 성시경의 목소리와 품격 있는 음악이 당신의 귀를 간질이나요? 컬투의 유쾌하고 상쾌한 목소리가 한여름 더위에 지친 당신의 몸을 활기차게 만들고 있나요?

친구야~ 잘 들린다! 순천만 FM '산책' 생방송 라디오에 즉석 캐스팅 된 친구의 목소리를 듣고 있는 모습
▲ 친구야~ 잘 들린다! 순천만 FM '산책' 생방송 라디오에 즉석 캐스팅 된 친구의 목소리를 듣고 있는 모습
ⓒ 황왕용

관련사진보기


전남 순천에서 사는 이씨는 라디오를 즐겨 듣는다. 우연히 라디오 주파수를 맞추기 위해서 다이얼을 한참 돌리다 보니 뒷집 아저씨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어. 저거 우리 뒷집 아저씬데......' 하면서 더 이상 라디오를 돌릴 수 없게 되었어요. 뒷집 아저씨 목소리가 반가워서 계속 듣다 보면 웃음이 새어나오고, 마음이 편안해지고, 눈물이 흐르기도 한다. 기존 라디오에서 느낄 수 없었던 말하지 못할 새로운 느낌이 오더라고요."

어떻게 뒷집 아저씨가 라디오를 진행하는 것일까?

뒷집 아저씨가 라디오 DJ가 된 사연은?

이씨의 뒷집 아저씨는 2013년 1월, 순천시영상미디어센터에 두드림에서 진행하는 공동체라디오 교육에 참여했다. 라디오 프로그램 기획부터 원고작성, 라디오 편집, 진행 등 라디오 제작 과정 전반에 관한 교육이었다. 이 교육의 수료자에게 4월부터 펼쳐진 2013 순천만 국제정원박람회 기간 '순천만 미니 FM'이라는 라디오를 진행할 수 있는 특권이 부여됐다. 혜택을 받은 100여 명의 시민은 주말마다 번갈아가며 2시간씩 라디오 진행 자원봉사 활동을 한다.

뒷집 김씨 아저씨는 순천만FM에서 '두 바퀴'라는 프로그램을 4월부터 기획, 진행하여 벌써 5회째를 맞이했다. 자전거를 타면서 자연과 상생하고 공존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도 하고, 때로는 길섶에서 시작한 자전거 여행의 즐거움을 이야기하기도 한다. 실명을 거론하며 앞집 아가의 자전거 솜씨를 운운하기도 하며 열심히 라디오 페달을 밟는다.

순천만FM 스튜디오 201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를 찾은 관람객들이 순천만FM을 현장에서 듣고, 참여하는 모습.
▲ 순천만FM 스튜디오 201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를 찾은 관람객들이 순천만FM을 현장에서 듣고, 참여하는 모습.
ⓒ 황왕용

관련사진보기


이 라디오는 뒷집 아저씨가 진행한다는 친근함뿐만 아니라 순천만 국제정원박람회장에 스튜디오를 만들어 현장의 목소리를 담고 있는 것이 장점이다.

국제정원박람회장 잔디공원 앞에 위치한 스튜디오는 하루에도 수천 명의 관람객이 지나는 길목이다. 관람객이 손을 들면 스튜디오에 깜짝 게스트로 모시기도 하고, 즉석 사연을 신청 받아 마이크를 타고 내 사연이 소개되기도 한다. 소통의 매체 라디오가 자연과 사람이 함께 숨 쉬는 축제를 만드는 데 일조하고 있는 셈이다.

방송출력1W, FM주파수 89.5MHz로 방송되는 순천만FM은 인터넷방송과 모바일 웹, 그리고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박람회의 생생한 소식을 전해들을 수 있다. 단 1W의 소출력 방송이기 때문에 라디오로 직접 듣는다면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장을 중심으로 5Km 반경에서만 들을 수 있다는 아쉬움이 있다. 하지만 5Km 밖에 있는 많은 청취자를 위해 휴대폰 어플(순천만FM 검색) 또는 www.2013expo.tv 통해서, 오전 10시부터 이른 오후 6시까지 생생한 목소리의 현장을 만날 수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