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해창만전경 전남 고흥의 해창만간척지 전경. 90년대에는 전국에서 몰려든 강태공들로 발디딜틈이 없을 정도였지만, 10여년전부터 생태교란어종인 배스, 블루길이 점령한 상태다.
▲ 해창만전경 전남 고흥의 해창만간척지 전경. 90년대에는 전국에서 몰려든 강태공들로 발디딜틈이 없을 정도였지만, 10여년전부터 생태교란어종인 배스, 블루길이 점령한 상태다.
ⓒ 최경필

관련사진보기


'90년대 서민들의 여가생활로 인기가 높았던 붕어낚시로 전국에 명성을 떨친 전남 고흥 해창만간척지 수로를 아시나요.'

환경부가 지정한 생태교란어종 배스와 블루길이 이곳 해창만 간척지를 점령한 지 10여 년이 흘렀지만 생태계 복원 및 외래어종 퇴치에 대한 지역사회의 관심은 여전히 저조하다.

22일 낚시동호회와 지역민들에 따르면 90년대 들어 등산과 함께 서민들의 대표적인 레저생활이었던 붕어민물낚시가 유행하면서 해창만간척지 수로에는 전국에서 몰려온 강태공들로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였다. 휴일에는 이들을 실어 나른 전세버스만 20여 대가 넘었고, 해창만으로 오는 길목인 고흥군 과역면과 점암면 소재지 식당들은 새벽에 출발한 낚시동호인들의 아침식사로 큰 호황을 누렸다.

낚시동호인 김아무개씨(63, 순천시)는 한 인터넷 낚시카페에 올린 글에서 "최근 해창만수로에서 35㎝급 월척을 건지는 짜릿한 손맛을 봤지만 다시 방생했다"면서 "최근에는 고속도로 개통 등 접근성이 90년대보다 훨씬 좋아져 외래어종을 몰아낸다면 붕어낚시 동호인들이 예전처럼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희망했다.

90년대초 해창만은 황소개구리가 점령했다가 근친교배에 따른 자연감소와 큰입배스의 출현으로 완전히 사라졌다. 배스는 해창만 지류와 연결된 포두면 세동저수지에 일부 몰지각한 낚시인들이 풀어놓아 배수로를 타고 유입됐다가 2002∼2003년 태풍 매미와 루사의 피해가 겹치면서 해창만 간척지 전지역으로 퍼졌다.

블루길 고흥 해창간간척지를 가로지른 해창대교 부근에서 어느 붕어낚시인이 한시간만에 잡아 올린 블루길이 10마리가 넘을 정도로 먹이사슬의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 블루길 고흥 해창간간척지를 가로지른 해창대교 부근에서 어느 붕어낚시인이 한시간만에 잡아 올린 블루길이 10마리가 넘을 정도로 먹이사슬의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 최경필

관련사진보기


이렇게 배스가 해창만 수로를 점령하자 전국에서 투어낚시인들이 몰려왔고, 이들을 위한 배스캠프와 배스낚시가게까지 생겼다. 배스캠프 측에 따르면 이곳을 찾는 루어낚시인들은 연간 7000여 명에 이를 정도이지만 맛이 없어 대부분 짜릿한 손맛만 확인할 뿐 다시 풀어놓는다. 최근 일부 초보자들이 해창대교 부근 수로에서 잡은 배스를 농로에 그냥 버리면서 썩은 냄새로 인근 지역주민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현재 이곳은 배스와 블루길이 과도하게 늘어나면서 개체수가 조정돼 드넓은 해창만 수로에서 살아남은 월척급 붕어와 가물치, 숭어, 민물장어 등 다양한 어종이 공생하고 있으며 배스와 블루길이 가장 상위의 먹이사슬이다. 특히 월척급 붕어를 건져 올리는 주요 포인트는 낚시인들이 쉽게 드러내지 않기 위해 흔적없이 빠져나오고, 은밀히 거래까지 할 정도라는 소문이 날 지경이다.

해창만 간척지는 1970년대부터 포두면과 영남면을 잇는 2.9㎞의 방조제가 만들어지면서 500만여㎡의 광활한 면적에 4개 줄기의 강과 10여개의 수로가 형성돼 있고, 갈대 등 민물어종의 서식에 알맞은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배스와 불루길 등 외래동식물에 의한 생태계 파괴로 입은 경제적 피해가 연1조 원에 이르면서 환경부와 학계, 일부 지자체 등에서 생태계교란어종을 제거하기 위한 작업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지난해 국립수산과학원 내수면연구소 이완옥 박사가 쏘가리 양식 성공으로 큰입배스의 확장을 막는데 성공했고, 원주환경청에서는 토종어종인 쏘가리와 가물치를 방류해 외래어종 퇴치에 나섰다. 또 충북 괴산군도 외래어종 직접 수매를 통해 올해 6000여마리가 넘는 배스를 포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흥군 포두면 주민 김아무개씨(53)는 "많은 배스낚시인들이 찾아온다고 하지만, 농업인들이나 식당 등 주변상권에 돌아오는 경제효과는 미미한 편"이라면서 "생태계도 살리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차원에서 외래어종를 몰아내고 토종붕어 방류 등 생태계를 복원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광남일보에 함께 게재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