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지역 단체들이 16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현실화를 위한 대전연대회의'를 구성과 투쟁계획을 밝히고 있다.
 대전지역 단체들이 16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현실화를 위한 대전연대회의'를 구성과 투쟁계획을 밝히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지역 시민·사회·노동 단체들이 최저임금 현실화를 위한 연대회의를 구성하고 공동투쟁에 나섰다.

민주노총대전지역본부와 대전민중의힘,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대전청년유니온 등은 '최저임금 현실화를 위한 대전연대회의'를 구성하고 16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투쟁계획을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최저임금은 말 그대로 노동자들이 노동의 대가로 받아야 하는 최소한의 임금"이라며 "최저임금은 국가와 기업이 지켜야 하는 최소한의 약속이자, 땀 흘려 일하는 노동자들에 대한 사회적 대가의 최저선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우리의 현실은, 2013년 최저임금 시급 4860원으로 하루 8시간 한 달을 꼬박 일해도 101만 원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물가는 매년 무섭게 치솟고 있는데, 최저임금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이러한 현실 속에 노동자, 서민은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가난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 없다, 더욱 기막힌 것은 이처럼 열악한 최저임금조차 받지 못하는 노동자 수가 전체 노동자의 10%가 넘는다는 것"이라며 "이처럼 노동에 대한 정당한 대가가 주어지지 않고, 일하는 노동자가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누리지 못하는데, 어찌 박근혜 대통령이 주장하는 '국민행복시대'라 할 수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우리는 2014년 최저임금을 전체 노동자 정액임금 평균의 50%인 시급 5910원으로 제시한다"고 밝히고 "우리는 오늘을 시작으로 최저임금 인상을 위한 투쟁을 시작한다"고 천명했다.

이들은 앞으로 최저임금 현실화를 위해 주요 교차로 현수막 게재, 유인물 배포 및 서명운동 등을 통한 홍보활동을 펼치고, 최저임금 5910원을 상징하는 59인의 동시 1인 시위도 펼친다는 계획이다.

또한 6월 중에 비정규직 노동자 및 참여단체 회원들이 참여하는 '생활임금 쟁취, 비정규직 철폐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전국적인 투쟁과 연대한 활동을 벌여나가기로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발언에 나선 이대식 민주노총대전본부 위원장은 "노동자들의 임금은 단순히 노동자 개인을 위한 임금에서 그치는 게 아니라, 그 가족 전체의 생계가 달려있는 것"이라며 "따라서 적어도 가족을 부양할 수 있는 생활임금이 보장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OECD 통계에 따르면, 2011년 현재 한국은 상용직 평균임금 대비 최저임금 비율이 34%로 비교 가능한 26개 OECD회원국 중 20위이며, 법정 최저임금의 절대적 수준 국제비교에 있어서도 24개 회원국 중 16위로 하위권에 머무르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