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도송전탑반대공동대책위는 14일 오전 한전남부계통건설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전탑 건설을 규탄했다.
 청도송전탑반대공동대책위는 14일 오전 한전남부계통건설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전탑 건설을 규탄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한전이 송전탑을 건설하면서 송전탑 부지와 송전선로가 지나가는 토지에 대한 보상금과는 별도로 마을 발전기금을 지원하고도 사용처를 명시하지 않아 일부가 유용되는 등 마을공동체를 분열시킨다는 비난이 고조되고 있다.

한전은 경북 청도군 풍각면과 각북면에 총 41기 34만5000볼트의 송전탑을 건설하면서 토지보상금 이외에 해당 15개 마을에 평균 2억 원의 발전기금을 약속하고 두 면에는 각각 15억 원의 지원금을 약속하고 14개 마을에는 보상금 지급이 완료됐다.

두 면은 한전으로부터 10억 원을 먼저 받아 장학사업에 쓰기로 합의하고 '풍북장학회'를 만들고 이사진을 구성했다. 이 과정에서 9억5000만 원으로 마을발전기금을 가장 많이 받은 A마을의 기금 중 5억 원이 장학회로 흘러들어가 유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풍북장학회 차아무개 이사장이 A마을의 발전기금 5억 원을 수익사업에 쓴다며 장학회 기금으로 돌린 뒤 6000만 원은 청도군 의장에게 돌리고 4억1000만 원은 자신의 지인에게 빌려준 것으로 드러나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한전이 마을에 지급한 발전기금의 용도를 두고 마을 주민과 한전의 주장이 서로 달라 주먹구구식으로 지급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한전은 9억5000만 원은 마을공동명의의 토지구입 용도로 지불했다고 밝히고 있으나, 마을 주민들은 5억 원을 장학회로 넣기로 사전에 약속했다는 주장이다.

송전탑 건설을 반대하며 1년이 넘도록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각북면 삼평1리 주민들과 대구경북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청도 345kV 송전탑반대 공동대책위'는 마을발전기금이 오히려 마을공동체를 해체하고 있다며 비난하고 나섰다.

 한전이 송전탑을 건설하면서 마을에 지원한 발전기금이 엉뚱한 곳으로 유용됐지만 사후관리를 하지않은 것으로 드러나 마을을 오히려 분열시키고 잇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은 송전탑 건설반대대책위와 한전 송전탑건설 사업부서와의 면담 모습.
 한전이 송전탑을 건설하면서 마을에 지원한 발전기금이 엉뚱한 곳으로 유용됐지만 사후관리를 하지않은 것으로 드러나 마을을 오히려 분열시키고 잇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은 송전탑 건설반대대책위와 한전 송전탑건설 사업부서와의 면담 모습.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14일 한전 대구경북개발공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마을발전기금 때문에 주민들끼리 서로 반목하고 지역 토호가 기금을 유용하는 등 추잡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한전이 무리한 공사를 강행하기 위해 주민들을 분열시키기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더구나 송전탑 건설을 찬성하는 마을이장을 비롯한 일부의 주민들은 한전의 책임자가 거리낌없이 면담에 응하면서 반면, 마을발전기금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마을을 파괴하고 주민들을 폭력으로 밀어내며 공사를 강행하려는 데 대해 항의하는 대책위에 대해서는 만날 이유가 없다며 면담을 거절하는 등 이중성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삼평1리 이은주 전 부녀회장은 "한전의 이아무개 과장이 돌아다니며 '삼평리가 송전탑 건설을 반대하는 이유는 보상을 더 많이 받기 위해 일부러 하는 것'이라는 소문을 냈다"며 비난하고 "마을 주민들이 돈 몇 푼 더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후손들에게 아름다운 마을을 물려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마을 주민들도 "돈 몇 푼으로 할머니들의 명예를 훼손시켰다"며 한전에 몰려가 "당장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송전탑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전 측은 대책위와의 면담을 통해 A마을의 발전기금은 마을공동명의의 토지구입을 지급용도로 해서 지원한 금액이라며 최근 보도를 통해 5억 원이 유용된 사실을 알았다고 밝히고 더욱 투명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사후관리를 철저히 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