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25일 오전 케이티(KT) 대구지역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측은 노조선거 부당개입을 중단하라"며 노동인권 탄압을 규탄했다.
 대구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25일 오전 케이티(KT) 대구지역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측은 노조선거 부당개입을 중단하라"며 노동인권 탄압을 규탄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이달 30일 치러지는 케이티(KT) 노조위원장 선거에 사측이 우호적인 후보를 내세우기 위해 조직적으로 개입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장이 일고 있다.

인권운동연대,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등 11개 단체로 구성된 '대구진보민중공동투쟁본부(공투본)'는 25일 오전 KT 대구지역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조선거 부당개입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공투본에 따르면 지난 14일부터 실시된 제11대 노조위원장 선거에 중앙위원장에는 3명이 후보로 등록했고 12개 지역본부장에는 기호 1번 측 12명, 기호 2번 측 7명, 기호 3번 측 1명이 등록했다.

"조합원 빼돌리기, 투개표소 쪼개기 등 사측이 선거에 개입"

이 과정에서 14일 오후 4시 10분경 조합원 총회 공고가 나온 후 회사에 우호적인 1번 측 후보들은 대부분 6시 이전에 후보등록을 마치고 홍보물 검인까지 받았음에도 2번과 3번 후보들은 조합원 서명을 받기 어려워 후보를 내지 못하고 등록을 포기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2번 후보 측은 대구와 강원, 충북, 제주에서 후보를 내지 못했고 3번 후보 측은 대구 한 곳만 후보를 내고 나머지 지역에서는 후보를 전혀 내지 못했다.

공투본은 "KT가 지난 14일 조합원 총회가 공고되기 전부터 '추천을 잘못하면 평점에서 불이익을 받고 다른 곳으로 보낸다'는 등의 방법으로 조합원들을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또 "회사 측이 지지하는 후보가 싹쓸이 추천서명을 미리 받아 나머지 출마 후보는 도저히 추천 서명을 받을 수 없게 한 사실이 전국적으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공투본은 "조합원 수가 구조조정으로 3년 전보다 3천여 명이 줄어들었음에도 투개표소가 700여 개로 200여 개가 늘어 5명이 투표하는 곳도 있다"며 "소규모 투개표소에서는 조합원들의 투표성향이 낱낱이 노출되어 자유 비밀투표 권리가 침해를 받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회사 측의 선거 개입 증거로 추천을 잘못하면 팀장으로부터 평점과 타지역 발령 등 불이익을 받는다는 내용과 관리자 문책, 지부장이 100% 서명받은 사례 등의 녹취록을 들었다.

노조선거 개입은 이석채 회장의 연임과 관련

공투본은 KT의 노조선거 개입에 대해 내년 3월 임기 종료를 앞두고 있는 이석채 회장의 연임과 관련이 있다고 보고 노조탄압 중단과 이석채 회장의 사과, 동등한 노사관계 정립 등을 요구했다.

김찬우 대구평통사 대표는 "이석채 회장이 취임하고 나서 역발상 경영, 미래경영, 소통경영, 고객감동 경영을 표방하고 있으나 노동자를 탄압하고 주주의 이익만을 위해 고객을 뒷전으로 돌리는 역발상 경영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대표는 또 "노동인권을 유린하는 과거회귀 경영, 사측의 정책을 일방적으로 강요하는 일방경영, 고객들에게 위화감을 주고 불안감을 주는 고객불만 경영을 하고 있다"며 이석채 회장의 퇴임을 주장했다.

KT 해고노동자 김치수씨는 "경북 성주의 경우 조합원들이 2번 후보에 대해 추천서명을 했다는 이유로 지사장이 직위해제되어 본부에서 대기발령 상태에 있다"며 "민주노조를 세우는데 시민사회가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지난 11월 9일 민주노총, 민주노동당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KT 노조선거 시민사회 공정선거 감시단'을 결성하고 전국의 300개가 넘는 KT지사 앞에서 1인시위와 지사장, 또는 담장과의 면담 등으로 사측의 선거개입 중단을 촉구하는 등의 활동에 들어간 상태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