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가림막 그녀는 무엇을 보고 놀랐을까? "와 보면 알 것이다."
▲ 가림막 그녀는 무엇을 보고 놀랐을까? "와 보면 알 것이다."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가림막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신축공사장의 가리막에 모나리자(?)를 닮은 여인의 누드화가 그려져 있다. 가상 현실과 현실 가상의 경계를 본다.
▲ 가림막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신축공사장의 가리막에 모나리자(?)를 닮은 여인의 누드화가 그려져 있다. 가상 현실과 현실 가상의 경계를 본다.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가림막 가람막 너머의 비너스가 서울 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실재와 가상의 혼재, 시뮬라시옹의 현실(?)을 본다. 무엇이 진짜고 무엇이 가짜인가?
▲ 가림막 가람막 너머의 비너스가 서울 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실재와 가상의 혼재, 시뮬라시옹의 현실(?)을 본다. 무엇이 진짜고 무엇이 가짜인가?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가림막 모나리자를 닮았다. 벌거벗은(naked) 작품들로 가림막을 만든 것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이 날 것, 모든 것을 다 보여주겠다는 포부가 들어있다.
▲ 가림막 모나리자를 닮았다. 벌거벗은(naked) 작품들로 가림막을 만든 것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이 날 것, 모든 것을 다 보여주겠다는 포부가 들어있다.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가림막 아무튼 예술작품이든 뭐든 과하면 코피 쏟을 수 있으니 조심할 것!
▲ 가림막 아무튼 예술작품이든 뭐든 과하면 코피 쏟을 수 있으니 조심할 것!
ⓒ 김민수

관련사진보기


얼마전부터 개인적으로 '시뮬라시옹'이라는 주제로 사진작업을 하고 있다.

장 보르리야르의 <시뮬라시옹>을 읽은 후 한동안 가상과 실재의 혼돈 속에서 갈등을 했었다. 그리고 이후 <매트릭스>라는 영화를 본 이후 내가 실재라고 여기는 모든 것들이 '가상현실'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

그 둘은 별개로 존재하다 어느 날 갑자기 하나로 연결되었다.

'존재하지 않는 것을 사진이 담을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 생긴 시점이기도 하다. 존재하지 않는 것은 사진에 담을 수 없다. 그러나 사진에 담긴다고 다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사진에 담긴 순간 가상이지만, 그 가상 속에는 현실과 가상이 공존하고 있다.

무엇이 실재고, 무엇이 가상인가?

'시뮬라시옹(가상현실)'의 현실, 그것을 사진으로 표현하는 좋은 방법 중 하나가 공사판을 위장하기 위한 가림막이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신축공사장의 가림막은 단순히 공사판을 가리기 위한 목적만은 아니었다. 그것 자체가 예술이었다.

그야말로 벌거벗은 그대로, 모든 것을 다 보여주겠다는 의도를 보여주는 작품들이었다. 삭마가한 철판담장이나 그물망 같은 가림막이 아니라 이런 가림막이 설치된 공사판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자연을 소재로 사진담고 글쓰는 일을 좋아한다. 최근작 <들꽃, 나도 너처럼 피어나고 싶다>가 있으며, 사는 이야기에 관심이 많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