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울릉도 명이나물 삼겹살 드실때, 명이나물과 드셔보세요~ 그 맛이 환상입니다~
▲ 울릉도 명이나물 삼겹살 드실때, 명이나물과 드셔보세요~ 그 맛이 환상입니다~
ⓒ 배상용

관련사진보기


지금 울릉도는, 주말이면 주민들이 산과 들을 오르내리며 명이나물 채취에 흠뻑 빠져 있다. 신선초로 불릴 정도로 미네랄과 비타민이 많고, 특히 자양강장효과가 뛰어나다는 명이나물을 채취하기 위해서 말이다.

흔히들, 울릉도 하면 오징어를 연상하지만, 오징어시장이 100억 시장이라면, 울릉도 나물시장은 300억시장이라 할 정도로 나물의 천국이 바로 이곳 울릉도다.

울릉도 명이나물 갓 채취한 명이나물을 생채로 드셔보세요~ 향긋한 자연의 마늘향과 함께 흠뻑 빠져 드실겁니다~
▲ 울릉도 명이나물 갓 채취한 명이나물을 생채로 드셔보세요~ 향긋한 자연의 마늘향과 함께 흠뻑 빠져 드실겁니다~
ⓒ 배상용

관련사진보기


울릉도 명이나물 울릉도에서는 삼겹살에 명이나물 없이는 잘 먹지 않습니다~
▲ 울릉도 명이나물 울릉도에서는 삼겹살에 명이나물 없이는 잘 먹지 않습니다~
ⓒ 배상용

관련사진보기


그 나물 중에 최대의 영양과 맛, 수익을 자랑하는 것이 바로 명이나물이다. 일본에서는 '행자나물'이라 해서, 수도승들이 고행할 수 있는 체력을 비축하기 위해 명이나물을 즐겨먹었다고 전해지고, 울릉도에서는 개척민이 먹을 것이 없을 때, 이 나물로 연명했다 해서 '명이나물'로 불린다.

가격 또한, 울릉도 현지에서 1kg당 10,000원에서 15,000원까지 거래될 정도로 주민들의 수입원으로 톡톡한 효자노릇을 하고 있다. 명이나물은 겨우내, 눈 속에서 자라나 눈이 녹을 4월 초순이면 세상의 빛을 보며 잎이 만개하기 시작한다.

명이는, '뿔명이'(잎이 피어나기 전에 채취한 명이)와 '잎명이' (잎이 완전히 자라 잎이 펼쳐진 명이)로 구분된다. 가격은 '잎명이'보다 '뿔명이'가 30%정도 더 비싼 가격에 거래된다.

울릉도 명이나물 울릉도 명이나물의 모습입니다~ 미네랄과 비타민, 특히 자양강장효과가 뛰어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 울릉도 명이나물 울릉도 명이나물의 모습입니다~ 미네랄과 비타민, 특히 자양강장효과가 뛰어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 배상용

관련사진보기


울릉도 명이나물 끓는물에 데친 명이나물, 밥에 싸서 된장이나 초장을 묻혀 먹으면 맛이 정말 환상입니다~
▲ 울릉도 명이나물 끓는물에 데친 명이나물, 밥에 싸서 된장이나 초장을 묻혀 먹으면 맛이 정말 환상입니다~
ⓒ 배상용

관련사진보기


울릉도 명이나물 맛있어 보이죠? 끓는물에 데쳐서 각종 조미료를 넣고 조물락~조물락~ ^^
▲ 울릉도 명이나물 맛있어 보이죠? 끓는물에 데쳐서 각종 조미료를 넣고 조물락~조물락~ ^^
ⓒ 배상용

관련사진보기


그 이유는, 눈 속에서 자라나 햇빛을 보면서 잎이 자라며 만개하는데, 뿔명이의 경우 그전에 채취를 일찍 해야 하기 때문에 깊은 산중에서 작업을 해야 하는 어려움이 따르기 때문이다.

명이나물은 학명으로, 산마늘이라 불리는데 독특한 마늘향이 있어서 고기에 싸서 먹을 때 마늘이 필요없으며, 먹는 방법도 여러 가지가 있다. 채취한 명이를 된장에 찍어 그냥 먹는 방법과 각종 양념을 넣어 겉절이 형태로 먹는 방법, 뜨거운 물에 데쳐서 간장과 식초에 무쳐서 먹는 방법이 있다.

하지만, 육지에 출하하는 명이나물은 간장과 식초, 설탕을 넣어서 일정기간 절인 다음 육지로 보낸다. 생채는 1~2일 내에 시들어 버리기 때문이다. 육지에서 명이나물을 먹어보았다면 간장에 절인 명이나물이 대부분이라 보면 된다.

울릉도 명이나물 명이나물 생채에 각종 양념으로 맛을낸, 명이나물 겉절이
▲ 울릉도 명이나물 명이나물 생채에 각종 양념으로 맛을낸, 명이나물 겉절이
ⓒ 배상용

관련사진보기


울릉도 명이나물 명이나물 생채에 그냥 된장만 찍어먹어도 맛이 그만입니다.
▲ 울릉도 명이나물 명이나물 생채에 그냥 된장만 찍어먹어도 맛이 그만입니다.
ⓒ 배상용

관련사진보기


울릉도 명이나물 명이나물을 간장에 절인다음, 용기에 담아서 이렇게 판매합니다
▲ 울릉도 명이나물 명이나물을 간장에 절인다음, 용기에 담아서 이렇게 판매합니다
ⓒ 배상용

관련사진보기


울릉도 명이나물 끓는물에 데쳐서 내친김에 족발에 초장을 찍어먹어 봅니다~ 맛 죽음입니다~ ^^
▲ 울릉도 명이나물 끓는물에 데쳐서 내친김에 족발에 초장을 찍어먹어 봅니다~ 맛 죽음입니다~ ^^
ⓒ 배상용

관련사진보기


육지에서도 가끔 재배를 해서 생산되는 명이나물이 있다고는 하지만, 비옥한 토질에 공해가 없는 맑은 공기와 물에 의해 자라나고, 주민들에 의해 산에서 바로 채취되는 자연산 울릉도 명이나물은 울릉도가 자랑하는 나물 중 최고로 꼽히는 보약 중에 보약이다.

오늘도 몇몇 친구들과 그리 많지는 않지만 갓 채취한 명이나물에 삼겹살 파티를 즐기며 울릉도에 사는 것에 감사하며 함박 웃음꽃을 피운다. 관광객 여러분들요~ 울릉도에 오시면 삼겹살에 울릉도 명이나물 구입하셔서 한번 드셔보세요~울릉도의 매력에 흠뻑 빠져 울릉도에 살고 싶어질 겁니다~하하

덧붙이는 글 | *배상용기자는 울릉도관광정보사이트<울릉도닷컴>현지운영자이자 울릉군발전연구소 소장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릉도의 마지막 tipping point 꿈꾸는 울릉도 주민이자,<울릉민국 그리고 그들의 삶>의 저자입니다 저는 울릉도관광정보사이트 울릉도닷컴 현지운영자이자,울릉군발전연구소 소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