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가정관리사협회 마산창원지부 회원들이 피켓을 들고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 "아줌마가 아니라 가정관리사라 불러주세요" 전국가정관리사협회 마산창원지부 회원들이 피켓을 들고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 한국여성노동자회

관련사진보기


파출부, 가정부, 아줌마 등으로 불리는 사람들이 있다. 이들이 길거리로 나섰다.

"파출부가 아니라 가정관리사라 불러주세요."
"아줌마 싫어요, 가정관리사 OK."
"가정관리사는 전문직업인입니다."

정성껏 만든 피켓을 들고 쑥스럽지만 당당하게 사람들 앞에 섰다.

이들은 바로 여성의 경제활동 욕구의 증가와 빠른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 가족형태의 변화 등으로 인해 가사 및 가족 내 돌봄의 공백이 생기면서 예전 가족 내 무급 노동으로 인식되었던 가사 및 돌봄서비스를 담당하는 가사서비스 노동자들이다. 이들은 2007년 16만 명(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에 달하며, 실제 비공식 부문으로 드러나지 않는 가사 및 돌봄서비스 노동자 수치를 감안한다면 그 수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사서비스 노동자들은 사회적으로 전문 직업인으로 인식되기보다는 여전히 집안일 도와주는 하찮은 사람 정도로 인식되고 있다. 이러한 인식 속에서 드라마 등에서는 파출부, 가정부, 아줌마 등으로 이들을 호칭하거나, 아무렇지도 않게 인격적으로 무시하는 발언들이 종종 등장하기도 한다.

이에 가사서비스 노동자 당사자 조직인 전국가정관리사협회는 가사서비스 노동자에 대한 사회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6월 5일부터 7월 7일까지 전국 동시 다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전국 가정관리사협회 부산지부 회원들이 피켓을 들고 캠페인을 하고 있다.
▲ "아줌마가 아니라 가정관리사라 불러주세요" 전국 가정관리사협회 부산지부 회원들이 피켓을 들고 캠페인을 하고 있다.
ⓒ 한국여성노동자회

관련사진보기


< 지역캠페인 일정 >

지역
일시
시간
장소
인천
6/ 5 (토)
1:00
인천대공원
마창
6/11 (금)
3:30
창원시 정우상가
부천
6/13 (일)
1:00
부천 중앙공원
대구
6/16 (수)
5:00
228공원
안산
6/17 (목)
6:30
중앙동 중앙역
부산
6/17 (목)
6:30
동래지하철역
전북
6/21 (월)
2:00
본병원사거리
수원
7/ 3 (토)
10:30
광교산
서울
7/ 7
신도림 테크노마트

전국가정관리사협회는?
전국가정관리사협회는 한국여성노동자회가 여성의 일자리 확충을 위해 설립한 전문 가정관리사 공동체이다. 노동시장의 양극화로 노동시장에 취업하기 어려운 대부분의 중장년 여성들이 가사서비스 등 비공식부문에 대거 취업하고 있는 상황에서 2004년 11월 한국여성노동자회는 이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서 이들의 노동을 전문적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전국조직인 전국가정관리사협회를 결성하였다. 현재 전국가정관리사협회는 서울, 부산, 인천, 부천, 안산, 대구, 광주, 전주, 마산창원, 수원 등 11개 지부가 있으며 회원은 700여명에 이른다.

"우리는 사회활동을 하는 여성이나 가사 일을 하기 힘든 가정의 가사노동을 지원하며 고객의 안녕과 행복을 책임진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관리사를 바라보는 사회의 시선은 우리를 힘들게 하고 우리의 직업을 숨기게 하고 있습니다. 파출부, 도우미, 하찮은 일, 부끄러운 일…. 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여성의 사회진출이 늘어나고 육아와 노인 문제 등에 있어 가정관리서비스는 꼭 필요한 부분이며 이미 이 사회에서 없어서는 안 될 직업입니다. 여러분! 우리는 파출부가 아닙니다. 아줌마도 아닙니다. 전문 가정관리사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직업이 낮게 비치지 않는 사회 분위기에서 당당히 일하고 싶습니다."
- 전국가정관리사협회 마창지부 캠페인 중 -



이 캠페인을 통해 전국 가사서비스 노동자들은 "우리는 전문 교육과정을 이수하고 체계화된 서비스로 가사 및 돌봄노동을 제공하는 전문직업인입니다. 아줌마가 아니라 가정관리사라 불러주세요"를 한목소리로 크게 외쳐나가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