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리영희 전 교수가 9일 오후 병문안을 온 정연주 KBS 전 사장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리영희 전 교수가 9일 오후 병문안을 온 정연주 KBS 전 사장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비판적 지식인의 대명사로 불리는 리영희(80) 전 교수가 간경화로 투병 중이다. 

리 전 교수는 수년 전부터 앓아오던 간경화 증세가 악화돼 지난 달 30일 대전에 있는 모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간경화로 인해 신장 기능마저 약해져 복수가 차는 증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항상적인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가족들은 보다 안정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오는 12일 서울에 있는 모 병원으로 리 전 교수를 옮겨 치료를 지속하기로 했다. 리 전 교수는 투병 생활에 대해 "몹시 힘들고 고통스럽다"면서도 방문객들과 담소를 나누는 등 밝은 표정을 지어보였다. 

그는 9일 오후 병실을 찾은 정연주 전 KBS 사장으로부터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무죄판결을 받은 사실을 전해 듣고 "(한 전 총리를 기소한 것은) 정신없는 짓"이라며 "이명박 정부가 무리라는 것도 생각하지 못하는 모양"이라고 일갈하기도 했다.

리 전 교수는 한 때 뇌졸중으로 쓰러졌으나 회복했고 이후에도 시대를 향한 고언을 계속해오고 있다.

리 전 교수는 언론인, 교수 등으로 활동하며 많은 저작을 펴냈다. 특히 그가 쓴 <전환시대의 논리>(1974)와 <우상과 이성>(1977) 등은 수많은 사람들의 의식을 깨우고 이성에 눈을 뜨게 만드는 등불이 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