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이패드용 전용 앱인 'Scrabble' 게임을 아이폰으로 이용하는 모습.
 아이패드용 전용 앱인 'Scrabble' 게임을 아이폰으로 이용하는 모습.
ⓒ 애플

관련사진보기


아이패드가 한국에서 '아이폰 효과'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 애플 태블릿PC인 아이패드 와이파이(Wi-Fi; 무선랜) 모델이 미국 시장에 출시된 3일(현지 시각) 하루 만에 70만 대가 팔려나가며 돌풍을 일으키는 가운데, 국내 언론과 누리꾼도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미국 현지에서 아이패드를 구입한 한국인들이 트위터, 미투데이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사이트에 올리는 '뽐뿌(물건을 구입하도록 충동질하는 유혹)' 글도 국내 소비자들의 '지름신'을 더 부추기고 있다.

3일(미국 현지 시각) 아이패드가 출시되자마자 애플스토어에서 직접 아이패드를 구입한 임정욱(@estima7) 라이코스 사장은 주말 동안 블로그(http://estima.wordpress.com)에 리뷰 4편을 연이어 올리기도 했다.

트위터 이용자 열 중 일곱 "국내 출시되면 즉시 구매"

트위터 설문인 트윗폴(http://twtpoll.com/dj3kwr)에서는 "한국어 자판이 내장된 아이패드가 출시된다면 구매하시겠습니까?"라는 설문도 진행하고 있다.

설문 이틀째인 5일 오후 6시 현재 392명 가운데 72%(284명)이 '즉시 구매하겠다'고 답했다고 '다음 세대 출시 때까지 유보'가 18%(72명)로 뒤를 이었다. 구매하지 않겠다는 응답은 3%(13명)에 그쳤다.

 이성규 태터앤미디어 팀장이 4일 오후부터 진행한 트윗폴(트위터 설문)에서 70%가 넘는 트위터들이 '아이패드 즉시 구매'를 밝혔다.
 이성규 태터앤미디어 팀장이 4일 오후부터 진행한 트윗폴(트위터 설문)에서 70%가 넘는 트위터들이 '아이패드 즉시 구매'를 밝혔다.

기본적으로 얼리아답터나 아이폰 사용자들이 많은 트위터 속성을 감안하더라도 적지않은 비율이다.

이번 트윗폴을 진행한 이성규(@dangun76) 태터앤미디어 팀장은 "응답자가 150명 정도였던 4일만 하더라도 '구입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한 이가 60% 초반대였는데, 5일엔 70%를 넘어섰다"면서 "미국 현지 구매자들의 아이패드 리뷰가 계속 올라오면서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국내 정식 출시 때까지 기다리지 못하겠다는 얼리아답터도 적지 않다. 맥 에어와 아이폰을 국내 출시 전에 구입한 '애플 마니아' 고윤환 캘커타커뮤니케이션 대표는 "아이패드는 아이폰과 달리 국내 전파 인증이 필요 없어 미국에서 사오면 바로 쓸 수 있다"면서 "조만간 직원들과 함께 단체 구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여행을 갔다 귀국하는 길에 아이패드를 구입해 들어오고 있다는 글도 트위터 등에서 심심찮게 볼 수 있다. 고 대표는 "아이폰 사전 개통 때는 국내 제도의 제한 때문에 쉽게 들여오지 못하는 것에 대한 일종의 저항의식이나 개척자 정신이 있었는데 아이패드는 이제 누구나 당연히 쓰는 필수품처럼 돼 버렸다"면서 오히려 '희소성 하락'을 걱정할 정도다.

KT "3G 앞서 와이파이 버전 도입도 적극 검토"

 애플 아이패드 앱(응용 프로그램) 한국어 소개 화면
 애플 아이패드 앱(응용 프로그램) 한국어 소개 화면
ⓒ 애플코리아

관련사진보기


아이패드 국내 출시도 한층 빨라질 전망이다. 이미 국내 아이폰 가입자가 출시 4개월 만에 50만 명을 돌파하며 시장성이 입증된 만큼 애플로서도 아이패드 한국 출시를 미룰 이유는 없다. 다만 음원 저작권과 게임 사전 심의 문제로 아이튠즈와 앱스토어 게임 카테고리가 차단된 것이 여전한 걸림돌이다. 아이패드에서 유독 한글 자판이 빠진 것도 시기를 늦추는 요인이다.

이미 아이폰으로 재미를 톡톡히 본 KT는 자체 와이파이망을 갖춘 점을 내세워 아이패드 3G 버전 이전에 와이파이 버전 도입에도 적극적이다. KT 홍보팀 관계자는 5일 도입 시기는 못 박지 않았지만 "아이패드 국내 도입과 관련해 애플 쪽과 계속 협의하고 있다"면서 "애플 쪽에서 받아들인다면 우리로선 시기를 늦출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인권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