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터넷에서 인기를 끌었던 <악랄가츠의 군대 이야기>가 책으로 발간됐다.
 인터넷에서 인기를 끌었던 <악랄가츠의 군대 이야기>가 책으로 발간됐다.
ⓒ 임현철

관련사진보기


우리네 세상살이에는 끊이지 않는 두 가지 이야기가 있다고 한다. 이 이야기 공통점은 지겨워하면서도 한쪽 귀로 쫑긋하고 듣는다는 점이다. 남자에겐 군대, 여자에겐 출산 이야기가 그것이다.

이중 하나인 지긋지긋한(?) 군대 이야기가 최근 책으로 나왔다. 지난 해 다음 아고라가 '미네르바' 신드롬을 만들어 냈다면, 올해에는 블로그에 연재된 '악랄가츠의 군대 이야기'가 6개월간 4백만 네티즌을 열광시킬 만큼 큰 반향을 일으켰다.

<악랄가츠의 군대 이야기>를 뒤적이다, 김명곤 전 문화부 장관이 쓴 추천사를 읽었다.

"소심하고, 자의식에 가득 찼으며, 겁쟁이이기도 했고, 첫사랑의 실연에 상처받고 남몰래 눈물을 흘리는 청년이었습니다. 그런 청년이 군대에서 겪는 좌충우돌 체험기는 많은 청년들에게 공감을 자아냈고, 많은 여성들에게 웃음과 호감을 선사했습니다."

이 정도라면 색다른 재미가 있을 것 같았다. 다음은 저자 황현씨와 이메일 인터뷰.

 김명곤 전 문화부 장관의 추천사.
 김명곤 전 문화부 장관의 추천사.
ⓒ 임현철

관련사진보기


"젊은 날 군대 생활, 잊기에는 아까운 추억"

- 군대 이야기를 블로그에 연재한 이유는?
"잊혀져가는 군 시절의 추억을 기록하고 싶었다. 젊은 날 2년여 시간을 전우들과 함께 나라를 위해 보냈다. 때로는 죽을 만큼 힘들었고, 외로웠지만 그냥 기억 저편으로 잊기에는 아까운 추억이었다. 그렇게 한 편 두 편 작성해나가다 보니, 많은 분들에게 관심과 공감을 받았고, 그에 탄력 받아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거 같다."

- 같이 생활했던 부대원 중 가장 생각나는 이가 있다면?
"본문에서도 가장 많이 등장하는 윤 이병이다. 저랑은 3개월 차이 나는 후임이었는데, 함께 생활하면서 고참이라는 이유로 많이 괴롭힌 거 같다. 그래도 싫은 소리 한번 하지 않고 묵묵히 저를 잘 따라주어서 고마웠다. 가끔은 텐트 속에서 그와 먹고 싶은 것들을 이야기하며 나가서 꼭 먹자고 했던 지난 겨울 밤이 생각나곤 한다."

- 책으로 펴내기까지 에피소드가 있다면?
"블로그에 올린 글을 정식으로 출판하려고 하니, 여러 제약이 있었다. 특히 사진 같은 경우에는 저작권이 있었기 때문에 마음껏 이용할 수 없어서 많이 아쉬웠다.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하나 말하자면, 아래 사진은 지금 제 블로그를 대표하는 프로필 사진이다.

인터넷 서핑을 하다 발견했는데, 마음에 들어 사용해왔다. 그때만 해도 블로그를 운영하지 않았고, 출처를 확인할 수도 없었다. 별 생각 없이 사용했는데, 어느 날 비밀댓글이 달려있었다. 알고 보니 제 글을 보는 구독자였는데, 프로필 사진 원제작자였다. 다행히 흔쾌히 사용을 허락해줘 지금까지 잘 사용하고 있다."

독자평 "아쉽지만 블로그와 또 다른 느낌"

- 책으로 내면서 원하는 바가 있었나?
"출판을 제의 받았을 때, 자신 없었고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책으로 나오게 된다면, 인터넷을 쉽게 접할 수 없는 군인들이 보다 쉽게 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얼마 전, 동생이 근무하는 부대에 책을 보냈는데, 동생 후임이 제 블로그에 방문하여 재미있게 읽었다며 글을 남겼다. 참 뿌듯했다."

- 쓰지 못한 이야기가 있나요? 있다면 이유는?
"블로그나 책에서는 유쾌하고 발랄한 에피소드 위주로 작성했다. 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강하기 때문에 구태여 안 좋은 추억까지 작성하고 싶지 않았다. 안 좋은 추억보다는 좋은 추억이 훨씬 많았기에. 기왕이면 읽는 분들에게 즐거움을 드리고 싶었다."

- 책을 읽은 독자들 반응은?
"다양했다. 기존 블로그 연재 글을 보신 독자들은, '블로그에서의 기발한 사진과 말투를 많이 볼 수 없어서, 아쉽지만 또 다른 느낌이다'고 했다. 그리고 자연스레 책을 구입하신 주변 사람들도 호기심 삼아 읽었다고 하는데, '한번 잡으면 쉽게 놓을 수 없는 책이다'고 한다. 다행히 재미있게 봐줘 감사하다."

- 군부대 반응은?
"제가 민간인이라 군부대의 반응은 정확히 알 수 없지만, 가끔 댓글을 보면, 현역 간부들도 많이 보는 것 같다. 공감 가는 부분이 많다며 격려해주기도 했다."

휴학생으로 값진 경험, 좋아하는 분야에서 일할 터

 <악랄가츠의 군대 이야기> 저자 황현.
 <악랄가츠의 군대 이야기> 저자 황현.
ⓒ 임현철

관련사진보기


- 앞으로 계획은?
"올 한 해 블로그를 운영하며 많은 일들이 생겼다. 사회 경험이 전무한 제가 책을 발간했고, TV, 라디오 출연 등 다양한 행사에 초청받았다. 값진 경험이었다. 휴학생 신분이라 학업에 매진해야 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어디서 무슨 일을 할지 모르지만, 좋아하고 잘할 수 있는 분야에서 일하고 싶다. 블로그도 꾸준히 운영해나갈 생각이다."

- 하고 싶은 말은?
"<악랄가츠의 군대이야기>가 책으로 나올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항상 응원해주신 구독자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뛰어난 글재주도 없는 그저 평범한 청년이었던 저를 과분한 사랑과 관심으로 대해주었다.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황현이 쓴 <악랄가츠의 군대 이야기>는 지긋하고 따분한 젊은 청춘의 군대생활을 따뜻하고 애정 어린 호기심의 세계로 이끌었다. 또한 피 끓는 젊은이들이 군대에 가야하고, 갈 수밖에 없는 남북분단의 아픔을 되새기게 했다.

김광석의 <이등병 편지>가 군대 가는 이들의 마음을 서정적으로 표현하는 노래라면, 황현의 <군대 이야기>는 입대하는 이들이 꼭 읽어야 할 지침서 아닐까, 싶다.

덧붙이는 글 | 다음과 SBS U포터에도 송고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묻힐 수 있는 우리네 세상살이의 소소한 이야기와 목소리를 통해 삶의 향기와 방향을 찾았으면... 현재 소셜 디자이너 대표 및 프리랜서로 자유롭고 아름다운 '삶 여행'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