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권을 정조준하고 있는 검찰의 '박연차 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여당 지도부가 잇따라 '여야 구분 없는 공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서 눈길을 끈다.

 

반면, 의원들은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다. 특히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구속기소)의 주된 활동무대로 알려진 김해·창원·부산이 지역구인 의원들은 박 회장의 전방위 로비 소문에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밥 한 끼 먹은 적도 없다"며 선긋기에 분주하다.

 

지난 14일 대검찰청이 박 회장의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이후 검찰의 칼끝은 전·현 정부 인사를 모두 겨냥하고 있다. 이정욱 전 한국해양수산개발원장·송은복 전 김해시장이 구속된 데 이어 이광재 민주당 의원이 소환 조사를 받고 추부길 전 청와대 비서관이 구속됐다. 검찰 안팎에선 추가로 소환될 현직 의원 2~3명의 실명이 나돌고 있다.

 

박희태 대표 "법 앞에 여야 따로 있을 수 없어"

 

이런 가운데 박연차 리스트와 관련해 공개적인 언급을 하지 않아왔던 박희태 한나라당 대표는 24일 방송 인터뷰를 통해 '여야 구분 없는 공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원칙론을 강조한 것이다. 그러나 야당에서 제기하는 '표적수사' 의혹은 일축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한 전화 인터뷰에서 검찰의 '박연차 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수사는 법에 따라서 공명정대하게 진행되리라고 생각된다"며 "법 앞에 여야가 어떻게 따로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에서 주장하는 '사정수사 의혹'에 대해서는 "기획 수사랄까 목적을 둔 수사는 아닐 것"이라며 "그렇다면 왜 청와대 비서관(같은) '집안 사람'부터 구속을 시작하겠느냐"고 되물었다. 이어 박 대표는 "그런 (표적수사) 의도는 없고, 더더욱 재·보선 거기에 영향을 주기 위해서 수사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현 정부인사의 추가 연루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는 게 아무것도 없다"면서도 "(더 이상) 없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준표 원내대표도 "박연차 수사는 '봄맞이 대청소'... 성역 없이 수사해야"

 

홍준표 원내대표도 "대한민국을 세탁기에 넣고 돌려야 한다"며 거듭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도 검찰의 수사를 "봄맞이 대청소"라고 추어올리면서 "검찰이 '박연차 리스트'를 통해 한국의 부패 스캔들을, '장자연 리스트'로는 권력·상류층의 섹스 스캔들을 청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장자연 리스트', '박연차 리스트'는 모두 상류층의 비리 스캔들"이라며 "(검찰은 여야 가리지 말고 대상이 그 누구라도 증거가 있으면 철저히 수사해 엄벌에 처해야 한다. 이번만큼은 검·경이 성역 없이 수사해 엄벌에 처해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표적수사라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서도 "난센스"라며 "나쁜 짓 않고 돈 안 먹으면 처벌 받거나 오해 받을 이유가 없다. 자기 당 (의원이) 처벌 받는다고 표적수사 운운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쏘아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전날(23일)에도 기자들과 만나 "(정치자금 비리 문제는) 단순 논리로 생각하면 된다"며 "나쁜 짓 하고 (부정한) 돈 받은 사람은 다 (감옥에) 들어가야 한다. 이런 문제는 여야 가릴 것이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또 "검찰에서 4개월 동안 철저히 준비했다더라. 이번 문제로 오는 5월 말까지는 시끄러울 것 같다"며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임을 예고하기도 했다.

 

의원들은 너도나도 '리스트'에 귀 쫑긋... 말 나오면 "밥 한번 먹은 적 없다"

 

지도부가 연일 '엄정 수사'를 당부하는 가운데 의원들은 사석에 앉기만 하면 '리스트' 얘기에 귀를 쫑긋 세운다. 그러다가도 '박연차 회장과 친분이 있느냐'는 질문이라도 나오면 "밥 한 끼 먹은 적 없다"며 손사래를 친다.

 

박 회장이 주로 활동했던 도시가 지역구인 한 의원은 "박 회장은 '실세 중의 실세'로 (지역에서도) 유명했다"면서도 "그와는 골프 한번 친 일 없다"며 연루 가능성을 미리 차단했다.

 

창원에서 검찰 간부로 일한 적이 있는 또 다른 의원도 "그때부터 (지역에서) '요주의 인물'로 찍혀 다들 기피했었다"며 "박 회장 역시 나한테 만나자고 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