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나라당 현기환 후보와 친박연대 엄호성 후보의 선거 사무실 벽면에 나붙어 대형 걸개. 두 캠프 모두 박근혜 전 대표를 전면에 내세워 친박임을 강조하고 있다.

 

부산 서남단에 위치한 사하구 갑은 사하(沙下)라는 이름에서 연상되듯 철새도래지인 을숙도와 함께 낙동강 하구를 끼고 앉은 지역이다. 이 때문에 사하는 한반도 대운하의 기점이자 종점이기도 하다. 이런 사하구에서 서로 '친박'임을 내세우는 두 후보가 4·9 총선을 앞두고 초박빙의 승부를 펼치고 있다.

 

지난 23일 SBS-<조선일보> 여론조사에서 현기환 한나라당 후보가 30.3% 지지로 28.4%에 그친 엄호성 친박연대 의원을 앞선 반면, 같은날 KBS 여론조사에서는 엄 후보가 30.5%로 24.6% 얻은 현 후보를 5.9% 포인트 앞서기도 했다.

 

엎치락뒤치락하는 형세는 26일 MBC-<동아일보> 여론조사에서도 엄 후보가 28.4%, 현 후보가 28.3%를 얻어 0.1% 포인트 차이로 초접전 양상을 벌이고 있었다. 이쯤되면 "정말 재미있지 않냐?"는 기자의 질문에 "보는 사람은 재밌죠? 겪는 사람은 죽을 판입니다"라는 한 후보 캠프 관계자의 앓는 소리가 이해할만하다.  

 

내가 바로 '원조' 친박!

 

28일 찾은 사하구는 여느 시가지와 다들 바 없는 번잡스러운 풍경이 펼쳐졌다. 하지만 그 번잡함 속에서도 두 후보의 선거 사무실을 찾아내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괴정사거리를 내려다보는 현 후보 사무실에도, 지하철 당리역을 나오면 볼 수 있는 엄 후보 사무실에도 모두 초대형 걸개 그림이 붙어있었기 때문이다. 그것도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나란히 박근혜 전 대표와 함께 찍은 사진으로 말이다.

 

엄 후보는 지난 대선경선 과정에서 박근혜 캠프의 부산선대위원장을 맡는 등 대표적 '박근혜 사람'. 엄 후보와 한솥밥을 먹으며 박근혜 캠프에서 대외협력부단장과 수행단장을 맡았던 현 후보 역시 박근혜 전 대표와는 뗄 수 없는 관계이다.  

 

이는 두 캠프의 대표 슬로건에도 여지없이 드러난다. 현 후보는 '한나라당과 박근혜의 선택'을 내세웠고, 엄 후보는 '박근혜를 도운 게 죄입니까?'를 내걸었다.

 

[현기환 한나라당 후보] "10대 1의 공천 뚫은 건 박 대표 지지의 힘"

 

 초등학생들과 만난 한나라당 현기환 후보가 아이들의 질문에 답해주다 웃음을 짓고있다

이렇게 서로가 '친박'임을 주장하는 후보들에게 가장 궁금한 것 역시, 최근 소위 '원조' 논쟁으로까지 비화되는 친박 계승자 논란에 대한 물음이었다. 낙동 초등학교 근처에서 만난 현 후보는 "주장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그것은 명백한 사실에 근거해야 한다"고 운을 땠다.

 

현 후보는 "가장 치열했던 10대 1의 공천을 뚫었던 것 역시 박 대표의 지지가 없었다면 힘들었을 것"이라며 "엄 후보만이 친박이면 한나라당내 43명의 친박계 의원들은 뭐냐"고 반문했다.

 

나아가 현 후보는 "정말 박 대표가 훌륭한 정치 지도자가 되길 바란다면 남아서 박 대표를 도와야 하지 않겠냐"며 "(엄 후보는) 박 대표 치맛자락 붙잡고 늘어져 국회의원 한 번 더 하겠다는 것 말고 뭐가 있느냐"며 다소 원색적인 표현으로 엄 후보 측을 비난했다. 그러나 현기환 후보는 인명진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이 공천 부적격자로 지목한 '철새' 공천자 중 한명으로 2003년 노무현 정부 출범을 위한 대통령직인수위 전문위원으로 일한 경력이 약점으로 꼽히고 있다.

 

현 후보는 ▲괴정·당리 일대 뉴타운 개발로 품위있는 주택지가 있는 사하 ▲지하철 연장, 우회도로 건설, 버스 중앙차로제 도입으로 쾌적한 교통환경 ▲ 자사고와 특목고 유치로 교육도시 사하를 만들겠다는 대표 공약을 내걸었다.

 

[엄호성 친박연대 후보] "박 대표와 켜켜이 쌓은 인연의 접점 많아"

 

 매번 엄호성 후보를 지지해왔다는 한 주민에게 엄 후보는 반갑게 다가가 악수를 청했다

 

엄 후보는 이러한 원조 친박 논쟁에 "기가 막히다"고 반박했다. 그는 먼저 16대 국회에서부터 이어져온 박 대표와의 인연을 설명했다. 엄 후보는 2002년 불법대선자금 의혹으로 법정까지 갔던 자신을 끝까지 두둔해준 박 대표에 대한 소회를 밝히며 "이런 식으로 켜켜이 쌓여진 인연의 접점들이 많다"고 강조했다.

 

이어 엄 후보는 "그런데 여기에 원조 논쟁을 벌인다는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 또 엄 후보는 "7월 한나라당 전당대회에서 반드시 박 대표가 다시 대표직에 오를 것이 확실하다"며 3선의 자신을 통해 사하구의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는 점을 내세웠다.

 

엄 후보는 자신의 대표 공약으로 ▲괴정지구의 도시재개발정비촉진지구 지정 ▲서부지원과 서부지청 유치 ▲사하-사상 간 지하철 순환선 건설을 내걸었다. 또 엄 후보는 이같은 공약들의 연속성있는 추진을 위해서라도 다시 자신을 선택해달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한반도대운하에 대해서 원칙적인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엄 후보는 "설사 만들어지더라도 터미널을 사하구로 유치해 서부산권 물류단지와 연계 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종필 통합민주당 후보] "철새는 가고, 사하 사람 뽑아주세요"

 

 괴정시장에서 노인들을 만난 김종필 후보는 휴게시설이 필요하다는 노인들의 말에 "반드시 경로당을 건립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상대적으로 열세인 김종필 후보의 잰걸음은 그래서 더더욱 바쁘다. '1대1' 가가호호 방문형식으로 골목을 누비는 김 후보는 사하구에 애정을 가진 자신만이 적임자라는 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김 후보는 "사하구를 사랑하지 않고 단순히 국회의원이 되기위해 사하를 택한 철새를 구별해야 한다"며 "지역구 의원이 지역구민을 자기 품같이 사랑하지 않으면 그것은 다 철새"라고 일갈했다.

 

두 친박계 의원에 대해서는 "한 달 전까지도 전부 이명박 대통령 사진이 걸려있던 건물들이 지금은 전부 박근혜 사진이 붙었다"며 "누굴 등에 업고 소신 없이 당 이름만 가지고 국회의원을 하겠다는 사람들을 뽑을 필요는 없다"고 비판했다.

 

부산녹색연합 운영위원을 거치는 등 환경분야에 관심이 많은 김 후보는 한반도 대운하에 대해서도 "그것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잘라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차라리 대륙 철도를 개발하는 편이 더 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군소정당의 척박한 환경에서도 입후보한 박재영 평화통일가정당 후보는 "경제보다 소중한 가정의 가치를 먼저 회복시켜야 한다"는 점을 내세워 유권자에들에게 호소해 나가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