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와 '국립묘지법 개정 및 반민족행위자 김창룡 묘 이장 추진 시민연대' 회원들이 1일 대전 현충원에서 '김창룡 묘' 이장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와 '국립묘지법 개정 및 반민족행위자 김창룡 묘 이장 추진 시민연대' 회원들이 1일 대전 현충원에서 '김창룡 묘' 이장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 이규봉

관련사진보기



"반국가 사범들 모두 국립묘지에서 떠나야"

89주년 3·1절을 맞았지만 일제시대 관동군 헌병대 정보원을 지낸 김창룡의 묘가 여전히 국립묘지에 남아 있어 시민단체의 파묘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등 '국립묘지법 개정 및 반민족행위자 김창룡 묘 이장 추진 시민연대'는 1일 오전 10시 대전 현충원에서 국립묘지에 묻힌 반민족행위자 김창룡 묘의 이장과 국립묘지법 개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김창룡은 일제시대 때 일본 관동군 헌병으로 항일 독립투사를 잡아들이고 해방후에는 양민학살에 앞장서는 등 반민족 행위를 저지른 자"라며 "그런데도 단지 장군 출신이라는 이유로 국립묘지에 묻혀 수 많은 애국지사를 더럽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창룡의 묘와 지근거리에는 김구 선생의 모친과 큰 아들이 누워 있다"며 "국립묘지법을 개정해 반민족행위자들과 반국가 사범들을 모두 국립묘지에서 떠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국가보훈처, 이장 요구에 별다른 반응 없어

 대전현충원 장군묘역에 안장돼 있는 김창룡의 묘
 대전현충원 장군묘역에 안장돼 있는 김창룡의 묘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이들의 김창룡 묘 이장 시위는 올해로 수 년째에 접어들고 있지만 관련기관의 움직임은 미온적이다.

국회는 지난 2006년 시민사회단체들이 반민족행위자에 대해 국립묘지 밖으로 이장이 가능토록 하는 내용의 국립묘지법 개정 청원서를 제출했지만 이를 외면했다.

또 지난 해 4월 '국립묘지법 개정법률안'이 재상정됐지만 이 또한 외면했다. 

국가보훈처도 시민단체들의 이장요구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김창룡 유족 "명예 훼손 당했다" 소송 제기

대전민족문제연구소 관계자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국립묘지법을 개정해 반민족행위자들과 반국가 사범들이 모두 국립묘지에서 떠날 때까지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대전현충원 앞에서 김창룡의 죄상이 적힌 홍보판을 전시하고 '김창룡묘 이장'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김창룡 전 특무부대장은 함경남도 영흥 태생으로 ▲ 일제시대 관동군 헌병대 정보원 ▲ 한국전쟁 당시 육군본부 정보원 ▲ 군검경합동수사본부장 ▲ 육군특무부대장 등을 지냈다. 지난 1992년에는 안두희가 김구 선생 암살 당시 '실질적 지령'을 내린 인물로 지목한 바 있다.

한편 김창룡 유족들은 민족문제연구소와 대전지부의 전ㆍ현직 지부장을 상대로 김창룡이 백범 김구선생 암살범이라고 단정해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소송을 제기, 1심에서 패소했으나 항소해 현재 2심 계류중이다.


태그:#김창룡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이기사 관련 콘텐츠